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기업하기 좋은 도시'…고창군, 기업민원 신속 처리단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장 등록 인허가 업무 부서 단일팀 구성…기업민원 신속처리

뉴스1

심덕섭 고창군수가 기업유치 성과와 유치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뉴스1/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이 공장 등록 인허가 과정에서 기업이 느끼는 행정의 높은 문턱을 해소하기 위해 ‘기업민원 신속처리단’을 본격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업민원 신속처리단’은 '기업하기 좋은 고창'을 위해 기업의 공장 등록 인허가 업무와 기업의 각종 어려움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꾸려졌다.

단장인 김철태 고창군 부군수를 필두로 신활력경제정책관을 비롯해 기획예산실, 종합민원실, 환경위생과, 건설도시과, 상하수도사업소 등 공장 인·허가 관련 부서로 구성됐다.

그동안 공장등록 인·허가 민원은 접수 후 보완이 이루어졌고 일부 보완사항의 경우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기업은 인허가 처리 과정에서 어려움이 따랐다.

이에 ‘기업민원 신속처리단’은 투자 예정 기업에 사전컨설팅을 지원하고 인허가 법정처리기간 50% 경과 전 보완 요구, 보완 전제 공장설립 인허가 조건부 승인 등을 적극 활용해 처리 기간을 대폭 줄여 기업의 성장과 정착을 지원한다.

또 투자예정 기업뿐만 아니라 기존 시행중인 1기업-1공무원 전담제, 기업애로해소 현장 기동반 등과 결합해 관내에서 운영중인 입주업체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기업 맞춤형 민원 해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고창군은 기업애로를 위한 현장방문과 기업 어려움 해결 실적, 중소기업 지원 국가예산 발굴, 기관장 관심도 등에서 호평을 받아 ‘2023년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최우수 시군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철태 부군수는 "기업민원 신속처리단 운영을 통해 신속한 민원 처리 및 기업하기 좋은 고창 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결 및 기업 지원책 발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c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