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의대생 '유효한' 휴학 신청 1만 500여명…어제 135명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비어있는 한 의과대학 강의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발해 '유효한 휴학계'를 제출한 의대생이 135명 늘었다.

교육부는 "16일 전국 40개 의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개교 의대생 135명이 추가로 휴학을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휴학 허가와 반려·취소는 각 1명이었다.

2월 19일 이후 '유효한' 휴학 신청자는 전체 의대생(1만 8793명)의 56.3%인 1만 578명이다.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11개교였다. 교육부는 대학에 학사운영 정상화를 요청하는 한편 집단행동인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가 이뤄지지 않도록 거듭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