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뮤지컬 분장실서 나온 ‘몰카’…제작사 “재발 방지 노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포스터. /엠피앤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배우 김환희의 분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인 것과 관련, 제작사 측은 입장문을 내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제작사 엠피앤컴퍼니는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배우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는 일이 있었다”며 “해당 사건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피해자의 사진을 사용하거나 언급하는 글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제작사 측은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여 당사 역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공연까지 남은 여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을 응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은 지난 9일 피해자인 배우 김환희가 직접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신고하면서 드러나게 됐다. 그는 당시 서울 광림아트센터 6층 소분장실 내부 소파에서 해당 기기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환희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도 입장문을 내고 “최근 김환희가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대기하며 무대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며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했다.

이어 “김환희 배우의 안정된 일상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퇴근길’(공연을 마친 배우와 팬이 짧은 만남을 갖는 자리)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마지막으로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무분별한 피해자 사진 사용 및 댓글은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