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계약서 꺼내든 550만 유튜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5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다우드 킴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인스타그램 계정에 “마침내 여러분의 도움으로 인천에 마스지드를 건설할 토지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마스지드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를 뜻하는 아랍어다.

그는 “이곳은 곧 모스크가 될 것”이라며 “이런 날이 오다니 믿을 수 없다”며 “이곳에 기도처와 한국인 다와(이슬람교의 전도)를 위한 이슬람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그것이 진정으로 거대한 단계라고 믿는다.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한국의 모든 거리가 아름다운 아잔(예배 알람 소리)으로 가득 차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건물을 완공하려면 재정적인 도움이 필요하다. 도와주실 분들은 기부해달라”며 자신의 계좌를 공개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사진에서 다우드 킴은 자신이 계약한 토지로 보이는 곳에서 토지 매매계약서를 들고 있다. 계약서에 따르면 그가 산 토지는 인천 중구 운북동 일대로 보인다.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에서는 자신의 땅을 밟으며 기뻐하는 그의 모습이 담겼다.

다만 실제 건립이 이뤄지기까지는 만만치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이곳에서는 차량으로 10분가량 거리에 운서중, 하늘고, 영종초 금산분교장 등 학교들이 있기 때문이다.

유사한 사례로 대구 북구 대현동에 대형 모스크를 지으려고 했던 경북대 무슬림 유학생들도 주민들의 거센 항의로 4년째 완공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이 들어서는 것에 항의해 사원 공사장 인근에서 무슬림에게 금지된 돼지고기를 먹는 시위 등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다우드 킴이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한 곳의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인천 중구청은 “현행법상 종교시설 건립을 불허할 방법이 없다”며 난감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