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女 당선인 모은 ‘與 여성 최다선’ 나경원…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당선인이 16일 국회에서 여성 당선인들과 차담회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내대표를 지낸 나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인물이다. 비윤(非윤석열)계이자 국민의힘 여성 당선인 중 최다선으로, 차기 당권주자로도 꼽힌다. 총선 참패와 지도부 공백 사태로 혼란한 가운데, 당의 구심점 역할을 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비즈

나경원 국민의힘 국회의원 당선인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자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취재를 종합하면, 나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약 2시간 가량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성 당선인 20여명과 차담회를 했다. 차담회에는 이번 선거로 3선에 오른 김정재·임이자 의원을 비롯해 김희정 부산 연제구 당선인, 김민전·김소희·조배숙 비례대표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22대 총선 여성 당선인들이 한 자리에 모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 국민의힘·국민의미래(비례 위성정당) 여성 당선인 단체대화방이 만들어졌고, 이 곳에서 차담회 시간과 장소가 공지됐다고 한다. 이들은 국민의힘 여성위원회를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조배숙 당선인이 각각 여성위 지역구·비례의원 공동대표를 맡았다.

한 차담회 참석자는 “나 당선인의 연락으로 모이게 됐다”며 “나 당선인이 ‘앞으로 다 같이 잘해보자’, ‘당 위기를 헤쳐 나가고 서로 잘 지내자’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다른 당선인은 “서로 얼굴도 보고 통성명이라도 하자는 차원에서 모였다”며 “4년간 함께 의정 활동을 할 텐데, 아직 서로 전혀 알지 못해서 나 당선인이 모임을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또 “서로 인사도 나누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도 했다.

이날 모임이 주목을 받는 건 나 당선인이 차기 당권주자로 꼽혀서다. 나 당선인은 정권심판론 속에도 민주당 의원이 현역인 동작을에서 당선됐다. 국민의힘 지역구 당선자 90명 중 수도권은 19명뿐이다. 그만큼 수도권 민심을 대변할 인물군이 좁다.

당내에선 ‘나경원 카드’가 ‘영남 자민련’ 이미지 타파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나 당선인은 지난해 3·8 전당대회 당시 윤석열 정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해 비윤계 주자 이미지를 굳혔다. 당정 관계 재정립에도 호재가 될 수 있다. 다만 본인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나 당선인은 이날 오전 당선인 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런 이야기(당권)는 아직 들어보지 못했다”고 했다.

민영빈 기자(0empt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