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태영건설 1조 자본 확충…브리지론 PF사업장 대부분 정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0대 1 무상 감자, 기타주주는 2대1

출자 전환 뒤 대주주 지위 유지할 듯

40개 본PF 사업장 중 9곳 가량 시공사 교체·청산

브리지론 PF사업장 20곳 중 1곳만 사업 진행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워크아웃(기업 구조 개선 작업) 중인 태영건설에 1조원 상당의 자본 확충이 이뤄질 전망이다. 부채를 주식으로 변경하는 출자 전환 등을 통해서다. 대주주인 TY홀딩스는 이례적으로 자본 확충 이후에도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장은 절반 가량은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사진은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16일 주요 채권단 18곳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기업개선 계획을 논의했다. 산업은행 측은 이날 “PF 사업장 처리 방안을 비롯해 손익·재무·유동성 추정 결과를 바탕으로 도출한 재무 구조 개선 방안과 정상화 추진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기업개선 계획의 핵심은 100대 1 비율의 대주주 무상 감자(자본금을 일정 비율로 줄이는 것)와 1조원 수준의 출자 전환이다. 기타 주주 지분 감자 비율은 2대 1로 검토한다. 지난해 말 기준 태영건설의 부채는 6356억원으로 ‘완전 자본잠식’ 상태다. 태영건설 실사 결과 완전 자본 잠식 상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선 1조원 수준의 출자 전환이 필요하다고 추정했다.

태영 측은 워크아웃 이전에 TY홀딩스가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빌려 태영건설에 대여해준 4000억원을 100% 출자 전환한다. 워크아웃 개시 이후 태영인더스트리 매각 등을 통해 태영건설에 넣은 약 3300억원도 주식으로 바꾼다. 채권단은 무담보 채권의 50%(약 3000억원)를 출자 전환한다. 산은 관계자는 “대주주는 대여금 등 기존 채권의 100%, 금융 채권자는 무담보 채권의 50%를 출자 전환함으로써 재무 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며 “대주주는 보유 채권을 전액 자본 확충에 투입해 정상화 책임을 다하고 금융 채권자 등 이해 관계자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태영건설의 소유 구조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태영건설 거래 정지 시점의 시가총액이 900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100대 1 감자 시 대주주 지분 가치는 약 4억원 수준으로 낮아진다. 히지만 출자 전환 분을 반영하면 대주주 지분율은 기존 41.8%(TY홀딩스 27.8%, 윤석민 회장 10%, 윤세영 창업회장 1%, 윤석민 회장 부인 3% 등)에서 60% 안팎으로 오히려 높아진다. 과거 워크아웃 등 구조조정 사례에서 최대 주주가 지위를 상실하고 채권단이 최대주주가 됐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금융권에선 “과거 구조조정에선 대주주가 자본 확충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이번 사례에선 대주주가 대규모로 자본 확충에 참여한 결과”라고 해석한다.

이날 설명회에선 60개 PF 사업장 정리 방향도 나왔다. 40개 본PF 사업장 중 사업성이 보이는 32개는 그대로 사업을 진행하고 8개는 시공사를 교체하거나 청산(경·공매)한다. 브리지론 PF 사업장 20개 중에선 1곳만 사업을 이어간다. 나머지는 시공사 교체나 청산 단계를 밟는다.

산은은 오는 18일 전체 채권단을 상대로 기업개선계획을 공유한 뒤 앞으로 채권자 협의회에서 결의할 예정이다. 기업개선 계획은 채권단의 75%가 동의해야 시행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