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목에서 20년간 자랐다”…목숨 건 수술 끝에 9kg ‘거대 종양’ 제거한 30대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거대 종양으로 숨 쉬는 것조차 힘들었던 여성이 6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제거에 성공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사진출처 = 데일리메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대 종양으로 숨 쉬는 것조차 힘들었던 여성이 6시간 걸친 수술로 제거에 성공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독일 여성 알렉산드라(30)는 목덜미에 달린 9kg 거대 종양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전 세계 인구의 0.03%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질환 ‘제1형 신경섬유종증’ 환자인 알렉산드라는 초등학생 때 종양이 처음 나기 시작했다. 세포분열을 억제하는 유전자의 변이로 발생하는 이 병은 암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있는데 알렉산드라의 경우는 20년에 걸쳐 계속 자라났다.

결국 이 종양은 알렉산드라의 허벅지 윗부분에 닿을 만큼 자라나면서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초래했다. 커진 종양 탓에 호흡이 어려웠고 균형감각도 잃어 서 있는 것 조차 힘들어진 것이다.

실제 공개된 사진을 보면 알렉산드라의 몸에서 자라난 살덩이가 허리 아래까지 흘러내리는 모습이다.

그런데도 이 종양을 쉽게 제거할수가 없었다. 종양이 척수에 붙어 섣불리 제거하려 했다가는 신경을 건드려 몸이 마비되거나 수술 중 과다출혈로 목숨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6명의 의사를 만난 알렉산드라는 모두 종양을 제거할 수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알렉산드라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스본 두경부 연구소의 라이언 오스본 박사를 만난 뒤 희망을 찾게 됐다. 종양이 너무 커져서 더는 수술을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오스본 박사팀이 수술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오스본 박사팀은 수술 중 출혈을 대비해 수술대 위에 종양을 매달고 지혈대를 부착해 혈류를 막아 출혈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수술을 했다. 6시간에 걸친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9kg의 종양이 알렉산드라의 몸에서 떨어진 것이다.

독일로 돌아온 알렉산드라는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좋다”며 “정상적인 목을 갖게 되니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