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9kg 거대종양’ 30대女, “수술 어렵다” 의사 6명 고개 저었지만…새 삶 얻은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여성, 美연구팀 만나 6시간 수술

헤럴드경제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9kg에 이르는 거대 종양을 달고 산 여성이 6시간이나 걸린 수술 끝에 이를 떼어내는 데 성공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종양 제거 수술에 성공한 독일 여성 알렉산드라(30)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렉산드라는 목에 9kg짜리 대형 종양이 있었다. 이는 그의 몸무게 대비 20%에 이를만큼 육중한 무게였다.

알렉산드라는 전 세계 인구의 0.03%만 보유한 희귀 질환인 '제1형 신경섬유종증' 환자에 해당한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알렉산드라는 "초등학생 시절 처음으로 목에 종양이 난 후 지난 20년간 종양이 계속 자랐다"며 "결국 허벅지 위쪽에 닿알 만큼 거대해졌다"고 했다.

알렉산드라는 종양이 커질수록 일상에 더욱 큰 불편함을 느껴야 했다.

그러다 호흡이 어려워지고, 단순히 서 있는 것조차 힘들어질 상황이 됐다. 밖으로 나가 길을 걸으면 아버지가 뒤에서 그를 보호해야 할 정도였다.

종양의 위치도 문제였다. 종양은 그의 척수에 붙어있었다. 섣불리 제거하려고 하면 신경을 건드려 몸이 마비되거나, 수술 중 과다 출혈로 숨질 위험도 있었다.

알렉산드라가 지금껏 의사 6명을 만났지만, 모두가 종양을 제거할 수 없다는 진단만 내린 이유였다.

알렉산드라는 이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스본 두경부 연구소 소장인 라이언 오스본 박사를 만날 수 있었다. 오스본 박사팀은 수술대 위에 종양을 매달고 지혈대를 부착, 혈류를 막아 출혈을 조절하는 식으로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은 6시간이 걸렸다. 이 과정에서 다행히 박사팀은 알렉산드라의 목에서 종양을 떼어낼 수 있었다.

알렉산드라는 이에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다"며 "정상적인 목소리를 갖게 돼 너무나 행복하다"고 했다.

한편 제1형 신경섬유종증은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조절하고 종양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전자가 변이를 일으켜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진단 기준에 들어가는 주된 병변은 피부에 나타나는 담갈색의 반점, 겨드랑이와 서혜부의 주근깨, 신경섬유종 등이 있다. 다만 증상과 병변의 발현은 환자마다 매우 다르다고 한다. 이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지 임상적 관찰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