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기후위기가 몰고 온 기호위기…커피 원두·코코아 가격 ‘사상 최고’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인도네시아 가뭄 여파
로부스타 커피 t당 3948달러
서아프리카는 폭우·폭염 몸살
코코아 가격 1년 만에 3배 뛰어
‘기후플레이션’ 우려가 현실로

진한 커피 한 잔에 달콤쌉싸름한 초콜릿 한 조각. 일상에 녹아든 먹거리의 존재가 더 이상 당연하지 않을 수 있다. 기후변화로 지구가 뜨거워지는 만큼 작물 생산도 타격을 입고 있어서다. 이상기후가 작황 부진 등을 불러와 물가를 끌어올리는 ‘기후플레이션’이 현실화하고 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유통업계와 국제 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인스턴트커피에 들어가는 비교적 값싼 로부스타 커피는 지난 12일 장중 t당 3948달러까지 찍으며 역대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주산지인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엘니뇨(적도 부근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가는 현상)로 인한 극심한 가뭄 탓에 생산량이 줄어 공급 부족 우려가 커지면서 구매가 몰렸다.

고급 품종으로 평가받는 아라비카 커피 가격도 덩달아 뛰었다. 두 품종을 혼합해서 쓰는 경우가 있어 로부스타 가격 급등의 영향을 받은 데다 최대 아라비카 커피 생산국인 브라질의 악천후도 가격 상승 원인이 됐다.

카카오 열매 가루로, 초콜릿의 원료인 코코아 선물가격도 1년 만에 3배 이상으로 뛰며 t당 1만달러를 뚫고 사상 최고를 찍었다. 두 달 전만 해도 현재 가격의 절반 수준이었다. 전 세계 코코아의 70%가 생산되는 서아프리카에선 엘니뇨로 계절에 맞지 않는 폭우와 폭염이 이어지면서 생산량이 뚝 떨어졌다. 폭염은 이미 지난해 말 폭우로 피해가 발생한 코코아나무에 거듭 해를 입혔다. 또한 폭우는 도로 상태를 악화시켜 항구로 향하는 콩 배송을 방해했다. 불법 채굴로 인한 경작지 훼손 같은 구조적 문제도 중단기적으로 서아프리카 코코아 생산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코아 가격 상승으로 수익이 줄어든 ‘네슬레’ ‘허쉬’ 등 글로벌 초콜릿 제조사들은 제품 가격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국내 업체들도 초콜릿 제품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다.

농업 전문은행 라보뱅크의 원자재 애널리스트 폴 줄스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코코아) 가격이 이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하진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이상기후가 계속 발생한다면 앞으로 코코아 수확량 측면에서 더 큰 변동성이 나타날 것이며 이는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 기후변화는 국내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사과값이 금값이 된 것도 가장 큰 요인이 기후변화다. 봄철 개화 시기 이상저온(냉해), 여름철 집중호우와 병충해 등 악재가 겹쳐 지난해 사과 생산량이 30%나 줄었다. ‘100% 올리브유’를 내세웠던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지난해 10월부터 해바라기유를 절반가량 섞어 쓰고 있다. 최대 올리브유 생산국인 스페인을 비롯한 지중해 지역 가뭄으로 올리브유 가격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과거 물가와 날씨 데이터를 통해 도출해낸 미래 전망도 우려를 뒷받침한다. 지난달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는 1996~2021년 121개국의 월별 소비자물가지수와 날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35년 기후변화로 인한 식량 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최대 3.2%포인트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식량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전체 물가 상승률은 최대 1.2%포인트 오른다고 내다봤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