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지난달 파인애플·망고 수입 역대 최대…사과·배 수요 분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나나·오렌지도 수년 만에 가장 많이 수입…수입 과일 소매가격 하락세

연합뉴스

국산 과일값 강세에 과일 수입 급증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이 급감했다. 무역통계와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75.2% 줄었다. 같은 기간 배 수출량도 지난해 동기보다 62.5% 줄었다. 이에 반해 과일 대명사인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등의 수입은 대폭 늘었다. 지난 1∼2월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2.6% 늘었고 오렌지는 129.6% 급증했다. 사진은 1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망고. 2024.4.1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파인애플과 망고 수입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바나나와 오렌지도 수년 만에 가장 많이 수입됐다.

16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보다 44.7% 증가한 8천686t(톤)으로 사상 최대로 집계됐다.

수입액은 55.3% 증가한 867만8천달러로 역시 가장 많았다.

지난달 망고 수입량과 수입액도 지난해 동월보다 114.0%, 110.5% 각각 증가한 6천264t, 2천474만2천달러로 사상 최대다.

연합뉴스

국산 과일값 강세에 바나나·오렌지 수입 급증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이 급감했다. 무역통계와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75.2% 줄었다. 같은 기간 배 수출량도 지난해 동기보다 62.5% 줄었다. 이에 반해 과일 대명사인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등의 수입은 대폭 늘었다. 지난 1∼2월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2.6% 늘었고 오렌지는 129.6% 급증했다. 사진은 1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바나나. 2024.4.1 scape@yna.co.kr


바나나와 오렌지 수입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 대비 27.7% 증가한 3만8천404t으로 2019년 5월(3만8천741t) 이후 4년 10개월 만의 가장 많았다.

수입액 규모는 3천813만4천달러로 2018년 6월(4천43만2천달러) 이후 5년 9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오렌지 수입량과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보다 1.7%, 8.5% 각각 증가한 3만8천28t과 8천388만8천달러로 2021년 3월(4만6천400t·8천411만8천달러) 이후 3년 만의 최대였다.

[표] 주요 과일 수입 규모 추이 (단위: t, 천달러)

연월파인애플망고바나나오렌지
수입량수입액수입량수입액수입량수입액수입량수입액
2023.014,2993,9942,67114,27821,31519,3061,2012,563
2023.025,2944,8902,43210,37422,52620,8753,1386,274
2023.036,0025,5872,92711,75430,08328,77537,37777,327
2023.045,4015,2003,34812,26729,95929,21120,04841,577
2023.057,2467,1394,72814,73133,99333,2938,43618,011
2023.066,5376,2443,55811,93132,37930,6491,3052,571
2023.076,6876,2701,1364,22024,84522,3032,2513,851
2023.086,0895,4328284,05728,34823,8303,6756,079
2023.093,6013,6651,96711,39826,45922,9085,5688,761
2023.104,7084,9881,1035,29027,12724,5684,0316,222
2023.115,2765,7181,0815,16926,35823,567275440
2023.125,9106,7461,1846,73725,63625,462203414
2024.015,7966,0942,32313,83831,05630,4352,5335,552
2024.026,8146,9583,49915,57331,44631,0717,43115,482
2024.038,6868,6786,26424,74238,40438,13438,02883,888

(자료=관세청 무역통계)

이처럼 수입 과일이 국내로 많이 반입된 것은 가격 강세를 보이는 사과와 배 수요를 분산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가격 부담이 큰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 등 수입 과일을 3∼4월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수입 과일 가격은 반입 규모가 커지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파인애플(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6천561원으로 전월 대비 9.9% 내렸고 지난해와 비교하면 7.7% 낮은 수준이다.

바나나(상품) 100g의 전날 소매가격도 269원으로 전월보다 17.5%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8.7% 낮은 것이다.

연합뉴스

국산 과일값 강세에 바나나·오렌지 수입 급증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국산 과일값 강세에 사과와 배 수출이 급감했다. 무역통계와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올해 1∼2월 사과 수출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75.2% 줄었다. 같은 기간 배 수출량도 지난해 동기보다 62.5% 줄었다. 이에 반해 과일 대명사인 바나나와 파인애플, 오렌지 등의 수입은 대폭 늘었다. 지난 1∼2월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2.6% 늘었고 오렌지는 129.6% 급증했다. 사진은 1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오렌지. 2024.4.1 scape@yna.co.kr


또 오렌지(네이블 미국·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이 1만5천원으로 전월 대비 10.1% 내렸다. 이는 지난해보다 5.9% 낮다.

망고(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3천658원으로 전월보다 1.9% 오르긴 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32.9%나 낮다.

과일 수요가 분산되면서 사과값은 최근 들어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2만5천17원으로 전월 대비 7.8% 내렸지만 지난해 대비로는 9.9% 높다. 배(신고·상품·10개)는 4만7천110원으로 전월보다 10.0% 올랐고 지난해와 비교하면 73.1%나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사과와 배 수출량은 각각 30t, 99t으로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71.8%, 95.5% 줄었다.

[표] 사과·배 수출 규모 추이 (단위: t, 천달러)

연월사과
수출량수출액수출량수출액
2023.011112901,4504,229
2023.021223062,2065,411
2023.031062892,2125,317
2023.04451046621,794
2023.052678397908
2023.061447193502
2023.0762177199
2023.0819692,7929,462
2023.0918582,9889,930
2023.10211043,58111,264
2023.11783244,76215,084
2023.12733073,11010,407
2024.01542221,0783,859
2024.024512931,038
2024.03308599365

(자료=관세청 무역통계)

kak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