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또 사형 선고될까…수용자 살해 20대 무기수 오늘 파기환송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살인 확정 고의 없어" 1심 무기형→2심 사형→대법 파기환송

검찰 "수감 태도 불성실, 교화 가능성 없다" 재차 사형 구형

뉴스1

대전지방·고등검찰청.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동료 수용자를 폭행하고 괴롭히다 결국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던 20대 무기수에 대한 파기환송심 결과가 16일 나온다.

대전고법 제3형사부(재판장 김병식)는 이날 오후 살인, 특수강제추행,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 씨(28)에 대한 파기환송심 판결을 선고할 예정이다.

이 씨는 금 직거래로 피해자를 유인해 금품을 챙기고 살해한 강도살인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복역하던 중 수용자 2명과 함께 2021년 12월 공주교도소에서 다른 동료 수용자를 때리고 괴롭히다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1심과 2심은 이 씨에게 각각 무기형과 사형을 선고했고 공범들에게는 각각 징역 12년과 징역 14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모두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다.

대법원은 공범들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형을 확정했으나 이 씨 부분만을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당시 대법은 “모든 폭행은 피해자를 살해하기 위한 확정적 고의가 아닌 괴롭히려는 목적과 미필적 고의로 이뤄진 것”이라며 사형은 부당하다는 취지의 파기환송 이유를 설명했다.

결국 다시 법정에 선 이 씨는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법정 출석을 수차례 거부했다. 2심 재판부는 이 씨에 대한 신문도 예정했으나 피고인 부재 상태로 재판절차를 모두 마무리했다.

검찰은 파기환송심에서도 "평소 수감 태도가 불성실한 것으로 보이고 법정에도 거듭 출석하지 않으면서 사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이 사건 범행 내용 등을 고려하면 교화 가능성이 없다"고 사형 선고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kjs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