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오늘 용돈(여 14세)"… 방심위, 랜덤채팅 앱서 성매매 정보 1295건 적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현판(방심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조건 만남 등의 창구로 지적돼온 랜덤 채팅(무작위 대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최근 약 한 달간 성매매를 전제로 제공된 이용자의 정보 총 1295건에 대해 시정요구(이용해지)를 의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방심위는 지난 3월 7일부터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해 이같은 내용을 적발했다. 해당 정보들은 조건만남 등을 하려는 이용자들이 직접 글을 써서 게시하거나 프로필에 정보를 제공하는 형태로 유통됐다.

이들 정보는 성행위나 대가성 문구를 제시하며 성매매를 유도하고 있었다. 이 중 ‘오늘 용돈(여 14세)’ 등의 표현을 통해 미성년자를 암시하는 등 청소년을 매개로 한 성매매 정보도 일부 확인됐다.

방심위는 “불특정 이용자 간 온라인 대화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랜덤 채팅앱이 청소년도 휴대전화 등에 손쉽게 설치하고 이용할 수 있어 성매매 또는 디지털 성범죄 창구로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랜덤채팅앱 내 성매매 정보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건전한 채팅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했다.

안상희 기자(hu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