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전주시청 별관 돌고 돌아, 현대해상 매입 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의회에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올려

삼성생명빌딩 매입, 매매가 입장 차이로 답보

현대해상 측, 5년 전과 달리 매각에 긍정적

노컷뉴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전주시청 별관 마련이 원점으로 돌아갔다.

인근 삼성생명 빌딩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별관으로 쓰려던 계획이 무산될 처지에 놓였다.

15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의회에 '2024년 제2차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올렸다.

계획안은 인근 현대해상 건물을 매입해 별관으로 쓰는 내용을 담았다. 최근 현대해상 측은 시에 '건물 매각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매입가는 약 300억원으로 추정된다.

시의회 행정위원회는 오는 18일 해당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심의한다. 상임위와 본회의를 통과하면 현대해상 측과 감정평가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대해상 측으로부터 감정평가를 통한 협의 매수 의사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당초 시는 삼성생명 빌딩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별관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건물 소유주 측과 감정평가 및 협의 매수를 추진했다.

하지만 매매가격을 놓고 입장 차가 커 난항을 거듭했다. 주차장 용도로 쓰려던 노송주차장 부지 소유주와 갈등도 불거졌다. 앞서 주차장 부지 소유주는 이 자리에 오피스텔을 짓겠다며 지난해 8월 건축허가 신청을 냈지만 완산구가 불허했다. 이에 부지 소유주가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전주시 본청사는 비좁고 노후화가 심해 사무공간 부족에 시달렸다. 소속 공무원 970여명 가운데 420여명이 본청과 의회 건물에서 일한다. 부족한 공간을 청사 인근 현대해상과 대우빌딩 건물 2곳을 빌려 사용하고 있다. 이곳에서 전체 직원의 절반이 넘는 약 550명이 근무한다.

건물 임차료와 주차료 등을 합한 비용으로 연간 17억원을 지출하고 있다.

고질적인 주차 공간 부족도 숙제다. 본청 주차장은 139면인데 이는 법정 주차면수인 117면보다 20여면이 많은 정도지만 관용차 전용공간 등을 제외하면 민원인들의 주차공간은 턱없이 부족하다.

한편 전주시는 2019년 1월 현대해상 건물 매입을 추진했지만 매매가 입장 차가 커 무산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