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한마음으로 똘똘 뭉쳤다"는 의료계…정부에 원점 재검토 촉구(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협 당선인-비대위원장 손 맞잡아…내부 갈등 봉합 후 한목소리

행정명령·면허정지 등 취소 요구…"정부 움직임 본 후 반응 낼 것"

뉴스1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제8차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4.1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4일 정부에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교육부의 의대 증원 배정안을 중지하고 전공의들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등 부당한 행정명령을 취소하라고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또 이들은 최근에 일고 있는 의료계 내홍과 관련해 갈등을 봉합한 모습을 보여주며 "모든 의사들이 뭉쳐 한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성근 의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협회관에서 회의를 연 뒤 가진 브리핑에서 "의협과 의과대학생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일관된 입장은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원점 재논의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의협은 전공의와 학생들의 입장을 지지하며 끝까지 그들의 뜻을 관철하기 위해서 노력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홍보위원장은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교육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배정 시스템을 중지할 것을 요청한다"며 "또 지금 진행되고 있는 전공의들에 대한 업무 개시 명령 등 부당한 행정 명령을 취소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김 홍보위원장은 또 김택우 비대위원장 등에게 내려진 3개월 의사면허 정지에 대해서도 취소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여러 간부에 대한 여러 가지 압박 탄압 정책들이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런 조치들을 멈춰야 정부에서 의료계와 진심을 가지고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부는 진료 지원 인력 확대를 하고 있지만 지금 지원으로는 병원 경영을 정상화시킬 수도 없고 병원에서 환자분들을 정상적으로 치료해 드릴 수도 없다"며 "편법을 사용하지 말고 빨리 우리 전공의들이 자기 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에서 전향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했다.

뉴스1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왼쪽)과 임현택 의협 회장 당선인이 14일 열린 의협 비대위 브리핑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협은 또 이날 의료계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갈등에 대해 언급하며 갈등을 봉합하고 한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임현택 의협 회장 당선인은 비대위원장 자리를 내달라며 비대위를 압박해왔다.

이에 임 당선인과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 참석해 기자들 앞에서 "오해를 풀었다"며 손을 맞잡기도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지금 현재 의협은 한마음으로 다 똘똘 뭉쳐 있다. 임 당선인, 대전협, 개원가 등 모든 직역이 총망라해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철회하고 재논의하기 위한 그런 어떤 일련의 과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당선인도 "의사결정 모두가 단일대오를 향해 힘을 합쳐서 가기로 했다"며 "정부 여당도 지금보다는 훨씬 더 발전된 입장에서 대화에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당선인은 브리핑 전 자신의 SNS에도 글을 올려 "오늘 의협 비대위에 와서 그동안 있었던 오해와 서운했던 점들에 대해 김택우 비대위원장과 충분히 의견 교환을 통해 잘 풀었고 비대위 위원들도 다같이 박수로 격려해줬다"며 "남은 기간 모든 직역이 잘 협력해 이 난국을 잘 풀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의협 비대위는 또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이 SNS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는 글에 대해서도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12일 밤 한 신문 기사의 일부를 발췌해 올려 교수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해당 글에는 "전공의들에게 전대미문의 힘을 부여한 것은 다름 아닌 정부와 병원이다. 수련병원 교수들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생기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들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착취의 사슬에서 중간 관리자 역할을 해왔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김 홍보위원장은 "약간의 해프닝 정도로 받아주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 "실제로 본인이 쓴 글이 아니고 기사 내용의 전체를 보면 우리나라의 의료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교수님들께서도 교수들을 공격하는 것이냐 이런 오해가 있었지만 그런 오해가 발생할 내용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 회의 자리에는 박 위원장도 참석해 이 내용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여러 가지 좋은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과반의석을 차지한 시점에서 의료계가 앞으로 정부에 대응해 어떻게 한목소리를 낼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는 "그동안 야당이든 여당이든 접촉을 하지 않았던 큰 이유는 총선이라는 큰 이슈가 있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결과가 나와서 여러 의견도 있고 생각도 있겠지만 현재는 없다. 내용을 받아보고 그다음에 정부에서 어떤 식으로 움직일지 본 다음에 반응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원 숫자에 대해서는 얘기를 드리지 않겠다고 계속해서 입장을 밝힌다"며 "의협 비대위는 지속적으로 파업이나 폐업을 하겠다고 말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압박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순간이 오게 될 수 있으니 그러기 전에 부탁의 말씀을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ssunhu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