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왕실 침방 나인의 바느질을 예술로…김해자 누비장 보유자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전통 누비의 명맥을 이어오며 대중화에 앞장서 온 김해자 국가무형문화재 누비장 보유자가 지난 13일 별세했다. 사진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통 누비의 명맥을 이어 숱한 제자를 키우는 등 대중화에 앞장서 온 김해자 국가무형문화재 누비장 보유자가 지난 13일 별세했다. 71세.

1953년생인 고인은 중학교 졸업 후 1970년대 초부터 본격적으로 옷 만드는 법을 익혀 과거 왕실의 침방 나인(조선시대에 침방 소속으로 바느질하던 나인을 뜻함)이었던 성옥염씨와 선복 스님에게 바느질과 누비를 배웠다. 누비는 옷감을 보강하거나 보온을 위해 겉감과 안감 사이에 솜이나 털, 닥종이 등을 넣거나 또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안팎을 줄지어 규칙적으로 홈질해 맞붙이는 바느질 방법이다. 누비 간격이나 바느질 땀수에 따라 세누비·잔누비·중누비 등으로 나뉘는데 바늘땀 간격이 0.3㎝, 0.5㎝, 1.0㎝ 이상으로 구분될 정도로 섬세하고 정교한 작업으로 여겨진다.

중앙일보

누비옷 만들기를 이어받은 국가 무형문화재 누비장 김해자씨가 자신의 작업실에서 솜이 든 저고리를 만들던 모습.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인은 박물관의 유물과 구전으로 전해진 전통 기법을 아는 이들을 찾아가 배우는 등 수십 년간 전통 누비 기법의 보존과 전승에 헌신했다. 1980년대 초에는 승복 누비를 한다는 이가 지역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짐을 싸 경남 창녕군에서 머무르며 전통 기법을 토대로 한 누비 작업에 매진했다. 1992년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으며 전통 누비의 아름다움을 알렸고 이후 일본 도쿄(東京), 프랑스 파리, 중국 베이징(北京) 등에서 여러 차례 전시를 열었다.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1996년 누비장 보유자가 됐다.

문화재청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전시에 작품을 출품하면서 누비옷의 대중화에 앞장섰고, 한평생 누비 제작의 문화재적 가치를 선양하는 데 이바지했다"고 고인을 기렸다. 빈소는 경북 경주시 동국대 경주병원 장례식장 특2실에 마련됐다. 유족으로는 딸 배진여씨가 있다. 발인은 16일 오전 9시, 장지는 경주하늘마루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