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한 남자놓고 女22명 싸웠는데…‘짝짓기 쇼’ 최종커플 초고속 이혼,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미 ABC TV쇼 '골든 베첼러'를 통해 결혼한 제리 터너(오른쪽)와 테리사 니스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짝짓기 리얼리티’ TV쇼로 맺어진 미국의 70대 커플이 결혼 3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제리 터너(72)와 테리사 니스트(70)는 12일(현지시각) 미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이혼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 방송사의 인기 프로그램 ‘골든 베첼러’(The Golden Bachelor)의 최종커플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들은 작년 8월 쇼 촬영을 시작하며 처음 만났다. 60∼75세의 여성 22명이 참가해 터너의 사랑을 얻기 위해 경쟁을 펼쳤다. 터너는 여러 출연자들과 데이트를 한 끝에 11월30일 방송된 ‘골든 베첼러’ 마지막 회에서 니스트에게 프로포즈했고, 두 사람은 올해 1월4일 결혼식을 올렸다. 인기 프로그램의 최종커플인 만큼 이들의 결혼식은 ABC의 특집방송 ‘더 골든 웨딩’을 통해 생방송 중계되기도 했다.

터너는 “테레사와 나는 마음을 터놓고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의 상황과 생활 등을 면밀히 살폈고, 이제 때가 됐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혼하는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니스트는 “우리는 쇼를 시청한 사람들로부터 너무나 많은 사랑과 지지를 받았다”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우리에게 ‘그 쇼가 많은 희망을 줬다’고 말해줬는지는 이루 말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두 사람은 결혼 이전, 멀리 떨어진 곳에서 오랫동안 각자 생활을 꾸려온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터너는 인디애나주에, 니스트는 뉴저지에 각각 거주해 왔다. 두 사람 모두 전 배우자와 사별했으며, 각각 두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터너는 “우리 둘 다 (각자의) 가족에게 헌신적이다.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상황에 대한 얘기를 나눴고, 각자 떨어져 사는 것이 행복을 위한 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니스트는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둘 다 노력했다. 우리는 사우스캐롤라이나, 뉴저지에 있는 집들을 살펴보기도 했었다”고 했다.

두 사람은 인터뷰 내내 서로의 손을 꼭 붙잡고 “사랑이 식은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터너는 “나는 아직도 니스트를 사랑한다. 그 마음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고, 니스트도 “그래, 난 아직도 그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