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란 수위조절 하나…“동맹·서방에 미세조정된 보복 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가자지구 남부 최대도시인 칸 유니스에서 작전 중인 이스라엘군 병사들. 이스라엘군 제공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보복 공격이 임박한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란이 중동 내 이스라엘 외교시설을 표적으로 삼지는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왔다.

13일(한국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중동 동맹과 서방 국가들에 이번 보복이 전면적인 역내 전쟁으로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영점 조정된’방식으로 보복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

강력한 보복을 하면서도 이스라엘의 재보복이나 직접 대결을 유발하지 않는 정교한 방식을 택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임박한 공격에 대해 미국이 확보한 정보는 상세하고 구체적인 것으로 보이고, 이스라엘은 방어를 준비할 기회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보복 방식과 관련해 이란과 오만과의 대화 내용을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는 이란이 해외에 있는 이스라엘의 대사관 등 외교 시설을 표적으로 삼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란은 이달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영사관이 폭격을 받아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간부 등이 숨지자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하고 보복을 공언해왔다.
서울신문

이란 최고지도자 알리 호세인 하메네이. EPA 연합뉴스


이란 외교시설이 폭격당하면서 중동 확전 우려는 극적으로 고조됐다. 그간 이란은 숙적 이스라엘과 직접 대결에 나서기보다는 레바논, 시리아 등 중동 각지에 있는 대리세력을 통한 ‘그림자 전쟁’에 주력해왔는데 이란이 보복에 나설 경우 이란과 이스라엘의 직접 충돌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스라엘이 쿠드스군 사령관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 등 7명의 지휘관을 살해한 것을 후회하게 해주겠다고 두 번이나 공언한 상태다.

다만 이란과 이스라엘은 오랜 적대 관계 속에서도 자국 영토에서 발사된 공격을 주고받은 적이 없었다.

이란은 레바논에서 수십년, 시리아에서 10년 이상 군사력을 키워왔지만 이스라엘을 상대로 군대를 전면 배치하지는 않는 등 이스라엘과의 직접 충돌을 극도로 자제해왔다.

이란 정부 관계자는 FT에 이란이 극적인 대응의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시간을 끌 준비도 되어 있다고 말했다.

FT는 “이스라엘에서는 이미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고, 정부는 발전기와 필수품을 사재기하지 말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