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단독] 한동훈 "수도권에서 지는 정당은 희망 없다"…낙선 후보들에게 "함께 방법 알아가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수도권에서 낙선한 후보들 격려하며 향후 정계 복귀 가능성을 내비쳤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한동훈 전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이후 수도권에서 낙선한 후보들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격려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은 "수도권에서 지는 정당은 희망이 없다"며 "함께 방법을 알아가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한 전 위원장이 향후 당권 도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한 전 위원장은 함께 했던 비대위원들과 수시로 연락하며 여권 정치 상황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위원장은 사퇴 이틀째인 오늘 새벽 함께한 당직자와 보좌진에게 격려 문자 메시지도 보냈다. 한 전 위원장은 "여러분의 헌신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마지막까지 나라와 당을 지킨 힘이었다"며 "동료 여러분들께서는 잘 했다. 제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또 "무엇을 고쳐야 할지 알아내 고치자"며 "우리가 국민의 사랑을 더 받을 길을 찾게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1일 비대위원장직 사퇴를 발표하면서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며 향후 정계 복귀 여지를 남겼다.

정민진 기자(watch365@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