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지금 나보다 더 받아"…6급 '충주맨'도 놀란 해경 1년차 연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달 26일 충주시 유튜브에 올라온 '독도 데이트 feat.해양경찰청' 영상. 사진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경찰의 1년차 연봉이 한 인기 유튜브 영상에서 공개돼 관심이 쏠렸다.

인기 유튜버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이 활약하는 충주시 유튜브에서 지난달 26일 '독도 데이트 feat.해양경찰청'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김 주무관은 여순경에 '1년차 연봉은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고, 순경은 "업 앤 다운으로 하겠다"며 "5000만원 업 정도"이라고 말했다. 1995년생이라고 밝힌 순경은 당시 "(독도 경비하는) 대형 함정을 타고 있었다"며 월 8~9일 함정근무를 했다고 부연했다.

연봉액에 김 주무관은 "야 지금 나보다 더 받아"라고 깜짝 놀라며 "여러분 해경 하십시오"라고 말했다.

해당 부분은 짧은 영상으로 편집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퍼졌다. "대기업 급이다" "페이는 많지만, 집에못 들어간다" "쉬는 날이 없지 않으냐" "당연히 그만큼 받아야 한다"는 등 공감이 이어졌다.

실제 해경은 업무 특성상 함정근무가 많아 시간외수당도 함께 늘어나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다. 또 근무지와 승선하는 함정, 시간외 근무시간에 따라 실수령액이 달라진다.

13일 공무원보수규정에 따르면 지방공무원 6급(7호봉)으로 알려진 김 주무관의 경우 수당을 제외한 세전 월 지급액은 290만9300원이다. 김 주무관에 따르면 2016년 10월 입직해 올해 9년차 공무원으로 각종 수당을 합치면 실수령액이 연간 4000만원가량 된다.

해경은 공무원 가운데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직군으로 알려진다. 현직 해경의 봉급표에 따르면 7급 경사의 연간 월 실수령액이 매달 600만~700만원에 달한다. 함정근무를 하는 신입 순경인 경우 9급 1호봉 기준 월지급액과 같은 187만7000원(세전)과 각종 공무원이 받는 수당에 더해 경비함정인 경우 월 9만2000원, 특수함정 근무자인 경우 월 6만5800원을 합해 총 실수령은 300만원 초반이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