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슈 세계 속의 북한

中 자오러지, 北 최룡해와 회담... 김정은도 만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자오러지(趙樂際)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당정 대표단이 전날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 서열 3위인 자오러지(趙樂際)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국회의장 격)은 11일 오후 평양에 도착해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북·중 관계가 더 높은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협력할 준비가 됐다”고 했다. 자오러지는 2019년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이후 북한을 찾은 최고위급이다. 사흘간 머물면서 북·중 수교 75주년 기념 우호의 해 개막 행사 등에 참석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만날 전망이다. 이번 방북 계기로 시진핑과 김정은 간 정상회담이 논의될 가능성도 주목된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러지는 이날 평양에서 최룡해와 회담을 갖고 “중국은 북한 측과 함께 올해 양국 우호의 해를 기회 삼아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고, 호혜 협력을 심화하길 바란다”고 했다. 또 시진핑의 말을 인용해 “중·북 관계를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시종일관 확고부동한 우리의 전략적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양국의 전통적인 우의는 양당과 양국 선대 지도자들이 직접 맺고 정성스럽게 키운 것”이라며 “중국은 양국 관계가 더 높은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북한 최고인민회의와 협력할 준비가 됐다”고 했다.

최룡해는 “피로 맺어진 북·중 우의는 역사가 유구하고 뿌리가 깊다”면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공산당) 총서기의 전략적 영도하에 양국 친선 관계는 새로운 시대로 들어섰다”고 했다. 중국 외교부는 두 사람이 국제·지역 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과 일본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방미를 계기로 결속을 다지는 가운데, 중국이 5년 만에 최고위급 인사를 북한에 보내 대북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이 미국에 대한 지렛대로 쓸 수 있는 ‘북한 카드’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류둥수 홍콩시립대학 교수는 11일 CNN에 “미국이 일본·한국과 더욱 밀착하는 상황에서 중국은 (북한에 대한) 자국의 영향력을 보여주고 싶어 한다”고 했다. 리밍장 싱가포르 난양이공대학 교수는 “중국을 둘러싼 지정학적 상황이 악화하면서 중국은 북한을 훨씬 더 지지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북·중 밀착 속에 한·미·일 대 북·중·러 신(新)냉전 구도가 본격적으로 형성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정은이 지난해 9월 러시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푸틴이 올해 중에 북한을 방문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또 푸틴과 시진핑은 올해 만날 예정이다. 다만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윤선 연구원은 “북·중·러 권위주의 3국은 미국이 이끄는 동맹에 대해 안보 우려를 공유하지만, 중국은 북·러와 ‘철의 삼각관계’로 돌아가지는 않으려 한다”고 했다.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