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오늘의 운세] 4월 14일 일요일 (음력 3월 6일 戊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갖고 싶은 것에 대한 금전 지출도 좋다. 48년생 만약의 경우에 변수도 대비하도록. 60년생 다수로부터 인정과 신임 받을 듯. 72년생 울고 싶을 땐 울어야. 84년생 제 칼도 남의 칼집에 들면 찾기 어렵다. 96년생 용띠와 거래는 유익.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자기 생각 있어도 여론 따르도록. 49년생 푸른색과 숫자 3·8은 행운 부른다. 61년생 장안 소식 들으려면 시골로 가라. 73년생 지나친 친절은 예의 아닐 수도. 85년생 이도 저도 아닌 처신은 도움 안 된다. 97년생 학업 성적이 쑥쑥.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유연성을 갖고 대처하라. 50년생 마음 가벼운데 몸은 천근만근. 62년생 봄 다시 오는 건 자연의 순리. 74년생 캐 가지 않는다고 지란(芝蘭)이 슬퍼하랴. 86년생 앞길 구만 리니 너무 조급해 할 것 없다. 98년생 심신이 분주 다망한 하루.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가족에게 도움 청하라. 39년생 뜻한 바 있다면 오늘 바로 시작. 51년생 팔자 도망은 못하는 건가. 63년생 무조건 밀어붙이기보다 진행 상황 봐가며 대응해도 늦지 않다. 75년생 의사 표현 분명히 하라. 87년생 말 안 하면 귀신도 모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병은 차도 있을 때 더 심해지는 법. 40년생 검은색과 숫자 1·6은 피하라. 52년생 신수 평안하니 도처가 봄바람. 64년생 농담도 예의와 절차 필요. 76년생 아이디어 샘솟으니 성과 만족. 88년생 작은 것에 만족하면 큰 것 놓친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좋게 생각하면 좋은 것이 된다. 41년생 목적 없는 삶은 좌표 잃은 돛단배. 53년생 일찍 익은 과일 일찍 썩는 법. 65년생 오해와 이해는 생각하기 나름. 77년생 동쪽 문을 이용하면 유익. 89년생 지식은 말하고자 하나 지혜는 말이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뜻밖의 불청객으로 시간 낭비. 42년생 일관성을 잃으면 소기 달성 어렵다. 54년생 실수는 반복이 가장 큰 실수. 66년생 개인보다 전체를 위한 희생이 필요. 78년생 자신의 능력으로도 충분히 돌파. 90년생 땀, 피, 눈물 하나는 흘려야 전화위복.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실수 좀 했다고 다 끝난 건 아니다. 43년생 자존심 때문에 괜한 오해 살 수도. 55년생 명예 얻었다면 실리는 포기. 67년생 일희일비 말고 차분히 대처하라. 79년생 많은 활동에도 소득은 별로. 91년생 포기는 어리석은 사람의 전유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돌아가는 것이 직진보다 지름길. 44년생 걱정할 것도 번뇌할 것도 없다. 56년생 신중한 처신은 과오 적다. 68년생 동쪽 출입은 피하라. 80년생 혹한(酷寒) 이겨낸 매화만이 그 향기 그윽하다. 92년생 친구가 질투하니 주변을 경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무미건조한 삶에 변화의 기운이. 45년생 좋은 약도 오래 쓰다 보면 부작용 생긴다. 57년생 주어진 현실에 최선 다하라. 69년생 기대 이상의 결과를 보게 될 듯. 81년생 상황 파악이 먼저. 93년생 타인 상처 주는 언행은 절대 삼가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의외의 귀인에게 도움 받을 듯. 46년생 이전에 했던 말로 곤란 겪을 수도. 58년생 성 쌓고 남은 돌 신세. 70년생 여행과 운동으로 삶의 여유를. 82년생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기쁨이 기대된다. 94년생 산 좋고 물 좋고 정자까지 좋은 데 있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겉은 웃지만 속까지 웃을까. 47년생 너무 강하면 부러지기 마련. 59년생 동지섣달에도 밭 갈 날 있다. 71년생 책임감 있고 성실한 모습 보이도록. 83년생 한동안 막혔던 일 오늘 진행하면 수월. 95년생 고통 뒤 즐거움은 더 값지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