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이준석 “박정훈 대령 무죄면 윤석열 대통령 탄핵 사유”…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화성시을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해병대원 고(故) 채모 상병 사망 사건 관련 항명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의 재판과 관련 “무죄가 나오든 유죄가 나오든 무조건 공소 취소를 통해 재판을 중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12일 이 대표는 TV조선 유튜브 채널 ‘강펀치’ 인터뷰에서 “재판이 이어져서 박 대령이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 나와도 윤석열 대통령이 부담이고 무죄가 나온다면 탄핵 사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거는 박정훈이라는 제복 군인의 명예를 그냥 대통령 권력으로 짓밟은 것인데 젊은 세대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단장은 지난해 8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의 채 상병 순직사건 수사 이첩 보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임성근 당시 해병대 1사단장을 비롯한 8명에 대해 과실치사 혐의를 적시한 ‘채 상병 순직사건 수사 결과 보고서’를 경북경찰청에 넘겼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이 전 장관이 7월 30일 수사결과 보고서에 서명했지만, 이튿날 이를 경찰에 이첩하지 말라고 입장을 바꿨는데, 그 배경에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이 있는 상태다.

아울러 이 대표는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패배한 원인으로 “선거 방식이 보수 결집론으로 회귀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과거 선거에서 질 당시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내려온 보수 결집론에만 의존했던 문화가 있었다”면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와 이준석 대표 체제에 들어오면서 선거에서 3연속으로 이길 때는 보수정당이 확장성을 가지는 것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황효원 기자 (hyow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