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국회 가는 조국당 리아 "박근혜 만세" 외쳤던 이유 드디어 입 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 철학 없던 시절 선배 부탁 받고···일을 많이 준다면 공연하는 게 좋다 생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리아로 활동했던 김재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이력에 대해 “정치 철학이 없던 시절에 선배 가수의 부탁을 받고 한 일”이라며 “어떠한 편에 서지 말고 일을 많이 준다고 하면 가서 공연 활동을 하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해서 공연했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김재원 당선인은 11일 문화방송(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당시 후보를 지지했다가 이번에 입장이 바뀐 계기가 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김 당선인은 “2017년 문재인 전 대통령 대선 유세 당시 정신을 차리고 이쪽(민주당)을 지지하기로 하고 민주당에 입당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어디서 어떻게 활동하고 싶은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저 같은 경우 현장에 있던 예술인 출신이기 때문에 예술인들에게 어떤 고충이 있는지 자세히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문화체육관광위 쪽을 희망하고 외에도 환경 노동 문제에도 평소에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장 출신 전문가로서 어떤 부분들이 민생에 도움될 것인가를 항상 염두에 두고 활동을 하려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초 여가수 출신 국회의원’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리아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캠프에서 활동한 바 있다. 최근 민주당을 탈당해 조국혁신당에 입당했고, 비례대표 7번을 받아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김수호 인턴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