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태양이 깨졌다"…해와 달이 만든 우주쇼에 멕시코주민들 '탄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사틀란·두랑고 등지서 완벽한 개기일식 관측…주요지점 인파 북적

멕시코시티서도 대학 교정 등에서 일식 관찰…일부 학교 휴교·단축수업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8일(현지시간) 북미 대륙을 관통하며 관측된 개기일식에 멕시코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태평양과 접한 시날로아주(州) 마사틀란 방파제와 등대, 천문대에는 이날 오전부터 수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마사틀란은 멕시코 주요 도시 중 이번 개기일식 현상을 맨 처음 관측할 수 있는 곳이어서, 중남미 일부 지역에서도 사람들이 몰렸다.

지난 주말 이 지역 호텔 객실은 80% 가까이 찼다고 한다.

평소처럼 환하게 떠 있던 해가 오전 9시 51분께 구름 없는 하늘에서 점점 빛을 잃어가기 시작하자, 일식 관측용 눈 보호안경을 쓴 주민들은 손뼉을 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