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플로렌스 선교사의 야생화 사랑, 순천 벽화길에 새겨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플로렌스 선교사 식물도감 벽화길. 순천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순천 야생화와 전설에 조예가 깊었던 플로렌스 선교사에 대한 벽화길이 조성돼 눈길을 끌고 있다.

순천시는 기독교역사박물관 소장유물을 활용해 매산등 성지순례길에 '한국의 들꽃과 전설'이라는 주제로 플로렌스 선교사 식물도감 벽화길을 조성했다고 4일 밝혔다.

플로렌스는 1913년 남편 크레인 박사와 함께 순천에 파송돼 1954년까지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로 활동했다.

매산여학교에서 미술을 가르치면서 15년 간 순천의 야생화와 그에 얽힌 전설을 조사해 1931년 한국 최초의 식물도감인 '한국의 들꽃과 전설(Flowers and folk-lore from far Korea)'을 발간했다.

현재 순천시 기독교역사박물관 제2전시실에 전시돼 있다.

시는 2012년 플로렌스가 순천에서 살았던 매산등 선교마을에 기독교역사박물관을 건립하고 한국의 들꽃과 전설 아트타일 벽화를 설치했었다. 12년이 지난 올해 낡아진 길을 전면 재정비한 것이다.

홍매화 개화시기에 맞춰 노후화된 벽화들을 전면 재단장하고 꽃에 얽힌 민담도 새로 번역한 후 플로렌스 선교사 식물도감 벽화길로 이름 지었다.

또 박물관에서는 진품 유물 관람과 함께 '선교사가 그린 순천의 꽃' 컬러링북 그리기와 '플로렌스 식물도감' 텀블러 만들기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다.

노컷뉴스

플로렌스 선교사와 그가 그린 야생화. 순천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벽화길 탐방을 원하는 단체는 순천시 기독교역사박물관(061-749-4530)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순천에서 활동했던 선교사의 이름을 붙인 선교길을 조성하고 있다"며 "홍매화가 아름답게 핀 매산등 플로렌스 선교사 식물도감 벽화길을 걸으며 한국 야생화에 담긴 선조들의 옛이야기에 귀 기울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플로렌스의 남편 크레인 박사 가문은 2대에 걸쳐 7명이 한국 선교에 헌신했으며 4명의 가족이 순천 선교사 묘지에 안장됐다. 현재 매산등에는 크레인 가족이 살았던 선교사 주택이 남아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