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대전·충남권 대학, 교육부에 '의대 증원' 모두 신청(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대, 임시 학무회의 열어 '증원 서류 제출' 결정

건양대·을지대·단국대도… 구체적 수치는 '미공개'

뉴스1

한 의과대학에서 흰 가운을 입은 대학 관계자가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ㆍ충남=뉴스1) 허진실 기자 = 교육부가 전국 의과대학에 2025학년도 희망 정원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시한이자 신학기 개강일인 4일 의대를 보유한 대전·충청권 대학들은 모두 증원신청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막판까지 의대 구성원들이 반발하면서 대다수 대학이 정확한 증원 규모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충남대는 이날 오후 3시 임시 학무회의를 열고 의대 학생정원 조정계획에 대해 논의한 결과, 교육부에 정원 증원 서류를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구체적인 증원 신청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충남대는 작년 복지부의 의대 정원 1차 수요조사에선 300명까지 증원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급종합병원을 보유한 건양대(현 의대 정원 49명)도 회의를 통해 최종 신청 인원을 결정, 교육부에 신청서를 제출했다.

건양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증원) 신청 숫자는 밝히지 않기로 했다"며 "다만 시설 증축으로 증원 인원은 충분히 수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을지대(40명)도 이날 오전부터 증원 신청서를 제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마지막까지 신청 규모를 검토하고 있다.

복지부의 1차 조사에서 건양대는 100~120명, 을지대는 100명으로 현 의대 정원의 2배가 넘는 규모의 증원을 신청했다.

충남에선 순천향대와 단국대 천안 캠퍼스도 의대 정원 증원을 신청하기로 했다. 그러나 자세한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1차 수요조사 당시 순천향대는 현재 93명인 의대 정원을 100여명으로 늘려달라고 신청했다.

또 현 정원 40명의 단국대 의대는 1차 수요조사에서 100~120명까지 증원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증원에 반대하는 의대 구성원들은 이날 제출 마감 기한까지도 "교육부 증원 신청 요구에 응하지 말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충남대 의대·병원 소속 교수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김기수 충남대 교학부총장과 만나 의대 정원을 현원(110명)으로 동결해 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전체 (의대) 증원 규모인 2000명 자체가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수치"라며 "이런 상황에서 각 대학이 얼마나 정원을 늘릴 수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증원 규모를 처음부터 재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양대 의대생들도 지난 2일 총장에게 보낸 성명서를 통해 "단순히 공간과 시설만 고려하지 말고 의대생들 의견을 들어달라"며 "학생들은 (증원에)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다. 독단적으로 증원 규모를 발표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는 의대 정원 증원 문제와 관련해 이날 이후 신청 기한 연장이나 추가 접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신청서를 내지 않은 대학에 정원을 배정할 수도 없다"며 "추가 접수도 계획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2025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전국의 의대 정원을 현재보다 2000명 늘린다는 계획이다.

zzonehjsi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