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영화계 소식

피에 굶주린 저주...한국 공포 ‘뒤주’ 28일 개봉[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뒤주’ 포스터. 사진 I (주)파이브데이


한국 미스터리 오컬트 신드롬의 주역 ‘파묘’에 이어 또 한 편의 한국 미스터리 호러물이 개봉한다. ‘뒤주’(감독 김지운)다.

오는 28일 개봉하는 ‘뒤주’는 사도세자가 갇혀 죽고, 실제 유목민들의 감옥으로 쓰인 ‘뒤주’를 소재로 한 미스터리 공포물이다. 사람들을 가둬 죽였다는 ‘뒤주’의 전시 프로젝트를 맡은 교수 ‘아진’(김인서 분)과 대학원생 ‘현아’(박예리), ‘우수’(신기환)가 점차 숨겨둔 위험한 욕망을 드러내며 현실이 되어 가는 저주와 마주하게 된다.

곡식을 담아두는 용도인 것 외에 사람들에게 주로 사도세자가 갇혀 굶어 죽은 궤로 알려진 ‘뒤주’는 몽골 지역에서는 유목민의 감옥으로도 쓰이기도 했다. 이러한 소재에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불어넣었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는 주요 소재로 등장하는 뒤주의 모습을 오롯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킨다. 빛 한 줌 들어올 것 같지 않은 깊은 숲 속을 연상시키는 기묘한 분위기의 공간. 그 한가운데 자리한 뒤주에는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의 갈라지고 썩은 듯한 나무와 그리고 군데군데 그것을 뒤덮은 마른 핏자국이 있어 섬뜩함을 자아낸다. 여기에 “갇혀있던 저주가 깨어난다”라는 문구가 더해져, 이 안에 대체 어떤 저주가 있을지 등골이 더욱 오싹해진다.

프로젝트 성공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되찾으려는 교수이자 작가 ‘아진’ 역으로는 ‘악마를 보았다’에서 강렬한 인상을 김인서가 맡아 서서히 욕망에 사로잡힌 인물 변화를 날카롭게 보여줄 예정이다.

‘아진’과 함께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 ‘현아’ 역과 ‘우수’ 역은 연극,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색을 만들어가고 있는 신예 박예리, 신기환이 분했고, ‘아진’과 같은 학부 교수이자 선배인 ‘남봉섭’ 교수 역으로는 최근 드라마 ‘소년시대’를 비롯해 영화, 연극 무대에서 내공을 쌓은 베테랑 배우 정상훈이 분해 치열한 연기 호흡을 선사한다.

2018 포브스코리아에서 ‘10년 후가 더 기대되는 작가’ 25인으로 선정된 전은숙 작가가 미술감독으로 참여했다.

‘뒤주’는 3월 28일 메가박스에서 단독 개봉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