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래서 아이 낳기 꺼려하나”…무자녀 신혼가구가 예상한 양육비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 등 관계자들이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자녀 신혼가구가 앞으로 출산할 경우 예상한 월평균 양육비는 자녀 1명당 140만원 이상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인구 변화 대응 아동수당 정책의 재정 전망 및 개선 방안’ 연구보고서(연구책임자 이소영 연구위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아동수당의 잠재적 수요자인 혼인 기간 5년 이하의 무자녀 300가구(남자 150명, 여자 150명)를 대상으로 지난해 5월 30일부터 6월 8일까지 온라인 설문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앞으로 자녀를 낳을 경우 자녀 1명을 키우는데 월평균 얼마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어보니 ‘100만원∼150만원 미만’이 37.0%로 가장 많았다.

이어 ‘200만원 이상’이 29.0%, ‘150만원∼200만원 미만’이 18.7% 순이었다. ‘100만원 미만’은 15.3%로 가장 적었다.

자녀 1명당 월평균 예상 양육비는 140만7000원이었다.

월평균 예상 양육비용은 가구소득이 월 800만원 이상은 ‘158만1000원’이고, 가구소득이 월 400만원 미만인 경우 ‘130만8000원’이라고 응답하는 등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예상 양육비용이 높았다.

거주 주택이 자가일 경우 자가가 아닌 경우보다 월평균 예상 양육비가 많았다.

자녀에게 지출되는 양육비가 가계에 어느 정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여기는지 질문한 결과, ‘다소 부담될 것’ (58.7%), ‘매우 부담될 것’(35.0%)으로 93.7%가 부담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적절할 것’(5%), ‘별로 부담되지 않을 것’(1%), ‘전혀 부담되지 않을 것’(0.3%) 등의 응답은 많지 않았다.

향후 자녀 계획에 대해서는 ‘1명’이 33.3%, ‘2명’이 24.7%, ‘3명’이 2.7% 등으로 나타났다. 자녀를 낳지 않을 계획인 경우는 1.7%, 몇 명의 자녀를 낳을지 아직 정하지 않은 경우는 37.7%였다.

자녀 계획 미정인 경우를 제외하고 평균 계획 자녀 수는 1.45명이었다.

무자녀 신혼가구의 계획 자녀 수는 아내 연령이 젊을수록 대체로 많이 나왔다. 아내 연령이 35세 이상이면 자녀 계획 미정인 경우가 51.5%로 절반 이상이었다.

현재의 아동수당에 대해서는 양육비용 부담 경감이나 자녀 출산 결정, 자녀의 건강한 성장 발달에는 약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지만, 출산 시기를 앞당기는 데는 별로 영향을 주진 않는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아동수당을 포함한 주요 현금지원 정책에 대한 의견과 욕구를 수렴해 정책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