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신당 지지율 1위 업고…조국 “결자해지” 선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독재정권 종식” 걸고 창당

조국혁신당 비례 출마 가능성

민주당과는 “협력” 관계 설정

경향신문

콘서트장 같은 창당대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 수락 연설에 앞서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끄는 조국혁신당이 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초대 당대표는 조 전 장관이 맡는다. 조국혁신당은 ‘검찰독재정권 조기 종식’을 목표로 내걸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민주당 지역구 당선자가 많아야 우리도 잘된다”며 충돌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야권에선 조국혁신당 출범으로 정권심판론이 커질 것이란 기대와 함께 중도층이 이탈하거나, 검찰개혁에 발목이 붙잡힐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당원들은 조 전 장관을 당대표로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조 대표는 당대표 수락 연설에서 “저는 지난 5년간 무간지옥에 갇혀 있었다. 온 가족이 도륙되는 상황을 견뎌야 했다”며 “피와 땀으로 지켜온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파괴하는 윤석열 정부의 역주행을 더는 지켜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책임자로서 정치검사들의 준동을 막지 못하고 검찰공화국의 탄생을 막아내지 못한 과오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을 하루빨리 종식시켜야 하는 소명이 운명적으로 주어졌다고 생각한다. 저는 돌아갈 다리를 불살랐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검찰독재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 회복”을 목표로 제시하면서 “검찰독재를 끝낸 후 민생과 복지가 보장되는 ‘제7공화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과 보수 언론에서 ‘조국의 강’을 얘기하고 있다. 우리가 건너야 할 강은 ‘검찰독재의 강’ ‘윤석열의 강’”이라며 “조국혁신당은 오물로 뒤덮인 ‘윤석열 강’을 건너 검찰독재를 조기에종식하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갈 비전과 정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지난달 26일 MBC 라디오에서 “저도 확실하게 출마를 할 것”이라고 했다.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비례대표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조국혁신당 출범…민주당 상반된 목소리
“정권 심판론 도움” “표심 이탈”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에서 활동한 배우 문성근씨와 원로 작가 조정래씨가 조국혁신당 공동 후원회장을 맡았다.

민주당과는 협력 관계로 설정했다. 조국혁신당은 민주당과 지역구 후보 경쟁을 피하고 비례대표 후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조 대표는 “전국에서 일대일 심판 구도를 만들어내고, 생각에 차이가 있더라도 연대하고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조국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했다.

조국혁신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민주당 내홍이 빠르게 정리되고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50석 이상을 하는 것이 조국혁신당으로서도 성공하는 길”이라며 “저희들은 지역구 출마자가 많지 않다. 민주당이 (국민의힘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은 신당 중에서는 가장 높은 지지율 추이를 보이고 있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달 25~27일 진행한 조사에서 ‘이번 총선 때 비례대표 선거에 투표할 정당’을 묻자 ‘조국신당’을 선택한 응답자는 9%로 나타났다.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3.0%)보다 높았다. 조 대표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 유튜브 채널 <구교형의 정치비상구>에 출연해 “우리는 총선에서 10석을 획득해 원내 3당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당 창당대회에는 3000여명이 참석했고, 이날 기준 6개 시도당에서 5만여명의 당원을 확보한 상태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