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남편 옆에서 자는데… 인도서 스페인 여성 집단 성폭행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인도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집단 성폭행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는 시민들. 본문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스페인 여성 관광객이 남편과 함께 여행하던 중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3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일 오후 동부 자르칸드주 둠카에서 일어났다.

오토바이로 수개월째 인도를 여행하던 피해 여성은 이날 스페인 국적의 남편과 텐트를 치고 자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들에게 폭행에 이어 성폭행을 당했다.

사건 발생 후 경찰에 신고한 이들 부부는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폭행당한 남편은 최소 7명의 남자가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 3명을 붙잡고 나머지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에서는 여성을 상대로 하는 성폭행 사건이 빈번하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약 90건의 성폭행이 일어났다.

하지만 실제 피해 건수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피해자에게 오명을 씌우는 데다 경찰 조사에 대한 불신으로 신고되지 않은 경우도 잦아서다.

인도 뉴델리에선 2012년 12월 당시 23세인 여대생이 버스 안에서 성인 남성 5명과 10대 소년에게 성폭행과 신체 훼손을 당해 숨진 뒤 거리에 방치되는 사건이 발생해 세계적 공분이 일었다. 이 사건으로 성폭행범에게 사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