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아 정말 부럽기만 하다”…2년만에 주가 25배 뛰어오른 이 종목, AI 열풍 수혜주라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슈퍼마이크로 컴퓨터 로고. [사진 제공 = 샌프란시스코 로이터]


인공지능(AI) 열풍의 수혜주로 평가받는 미국 서버제조업체 슈퍼마이크로컴퓨터가 뉴욕 증시 3대 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됐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금융정보 서비스 회사인 S&P 다우존스 지수는 오는 18일부터 슈퍼마이크로가 의류 판매기업 덱커 아웃도어와 함께 S&P 500지수에 편입됐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슈퍼마이크로는 지수에서 밀려난 생활가전기업 월풀을 대체하게 된다.

슈퍼마이크로의 S&P500 지수 편입은 최근 AI 열풍으로 주가가 급등한 것을 배경으로 꼽을 수 있다.

2022년 3월 40달러 수준이었던 슈퍼마이크로 주가는 지난 1일 905달러에 마감했다. 지난달 15일에는 1000달러도 뛰어넘으며 2년 만에 25배 폭등했다.

올해만 200% 이상 급등하면서 시가총액도 500달러(65조원) 수준으로 불어나게 됐다. S&P500 지수 편입 소식이 전해진 뒤 1일 시간 외 거래에서는 12% 급등하며 1000달러를 다시 넘어서기도 했다.

슈퍼 마이크로는 엔비디아를 넘어서는 AI 최대 수혜주로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서버 제조업체인 이 기업은 엔비디아로부터 공급받은 칩을 장착하고 있다. 해당 칩에 엔비디아 기반의 서버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주요 업체 중 하나다.

또 AI 구동을 위해 데이터센터를 가동할 때 발생하는 막대한 열을 낮춰 주는 액체 냉각시스템은 “차세대 AI를 위한 필수 제품”으로 평가받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