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관광서울' 이미지 해치는 덤핑관광 한국 입국 막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여행상품 3097개 중 85개 덤핑 의심

문체부·중국대사관 등 유관기관과 명단 공유

불법·부당행위 상시 감시…무자격 활동 단속

아시아투데이

서울에 방문한 외국인 가족이 중구 명동거리에서 관광을 즐기고 있다. /정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소영 기자 = 서울시가 도시의 품격을 실추시키는 '덤핑관광' 뿌리뽑기에 나선다. 덤핑관광 상품의 유통 자체를 막고, 관광현장에서 발생하는 불법·부당행위를 단속한다.

시는 덤핑관광 상품이 한국에 아예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선제적 조치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덤핑관광과 불법행위 근절로 서울 관광 이미지를 높이고 '3·3·7·7 서울관광시대'(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1인당 지출액 300만원·체류기간 7일·재방문율 70% 달성)를 조기 실현하겠다는 의지다.

덤핑관광은 여행사가 정상가격 이하로 관광객을 유치한 후 쇼핑센터 방문 위주로 일정을 진행해 쇼핑 수수료 등으로 여행사의 손실을 충당하는 저가·저품질 상품이다.

시가 중국 4대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 중인 서울여행상품 3097개 중 낮은 가격순으로 100개를 선별 조사한 결과, 85개가 덤핑관광상품으로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5개(52.9%) 상품은 4박 5일 일정 중 쇼핑센터 방문이 6~8회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용 절감을 위해 무자격 가이드를 고용하거나 임금 대신 쇼핑수수료(매출의 최대 50%)를 가이드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으로 시는 보고 있다.

이에 시는 덤핑관광을 포함해 관광 질서를 저해하는 각종 불공정 행위에 대해 체계적이고 엄격한 사전·사후 조치를 통해 서울 관광 품질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먼저 사전 조치로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문화체육관광부와 중국대사관에 공유해 덤핑관광 상품의 국내 유통을 최대한 막는다.

사후 조치로는 관광불법신고센터를 확대 개편한 관광 옴부즈만제도를 통해 덤핑관광 상품 등 각종 불법·부당행위를 조사하고 단속한다.

이 외에도 관광객이 밀집한 명동, 여의도 등을 중심으로 무자격 가이드 활동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김영환 관광체육국장은 "덤핑관광 상품 등 관광 질서를 훼손하는 행위들은 외래관광객의 만족도를 낮추고 어렵게 회복세에 접어든 서울관광의 매력을 훼손할 수 있기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관광업계와 유관기관이 협력해 불법 관행을 근절하고 공정한 관광 생태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