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준석, 한동훈 향해 "요즘 행복하시죠? 왕관의 무게 느끼게 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속 잘한다는 것, 고민해 봐야"
이낙연에 "따로 살아야 할 운명"


더팩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왕관의 무게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회=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정채영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왕관의 무게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2일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5'의 '지 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한 이 대표는 한 위원장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이 대표는 '안철수·김기현·이준석·한동훈'에서 연상되는 사자성어를 묻자 "토사구팽"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분(한 위원장)이 끝까지 살아남을 것 같냐'는 기자의 질문에 "결과가 안 좋으면 뭐처럼 버려지겠죠"라고 잘라 말했다.

한 위원장을 향해 영상편지를 띄워달라고 하자 이 대표는 "요즘 행복하시죠? 근데 그 자리에 앉아있던 사람들 참 많았습니다. 저를 포함해서"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다음까지 잘한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좀 고민해 보셔야 할 거다. 왕관의 무게를 느끼게 되실 거다. 굿럭"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와의 결별 심경도 밝혔다. 이 대표는 '시간을 되돌린다면 다시 손을 잡겠느냐'는 질문에 "따로 삽시다. 그냥. 따로 살아야 될 운명인데 너무 성급하게 도장을 찍었다"고 답했다.

chae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