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공룡알 화석산지…경기 화성시 국내 16번째 국가지질공원 인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화성 국가지질공원 범위와 면적.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룡알 화석산지가 있는 화성 고정리 등 경기 화성시 일대 282.5㎢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정받았다. 화성 국자지질공원은 국내 16번째 국가지질공원이며, 경기도에서는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포천·연천·철원)에 이어 두 번째이다.

경기도는 지난달 29일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가 화성 지질공원을 신규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하고, 인천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환경부는 “화성 지질공원은 학술적 가치가 있는 다양한 지질명소를 보유하고 있고, 역사·생태·문화적 자원과 연계가 우수해 지역 관광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가지질공원 인증 지정 배경을 밝혔다.

지질공원은 지질뿐만 아니라 지구에 살아가는 사람과 동·식물의 터전이 되는 자연, 문화, 역사 등의 요소를 보존·활용해 교육과 관광에 활용하는 제도이다.

화성 국가지질공원은 화성시 송산면, 서신면, 우정읍 일대이다. 이곳에는 한반도에서 최초로 발견된 뿔공룡이자, 국내에서 유일하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공룡 화석인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 골격화석, 교과서 등에서 이상적인 지질현상의 예시로 활용되는 단층과 습곡 등 국제적으로 큰 가치를 보유한 지질유산들이 다수 분포한다.

또한 서해안 갯벌과 연안습지, 비봉습지 등 독특한 해양과 습지생태계는 혹고니, 황새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들의 중요산 서식처가 되는 등 지질학적뿐만 아니라 생물확적으로도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닌 지역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기도와 화성시는 22년 7월 국가지질공원 후보지 선정 이후 지질공원 체험 교육프로그램 운영과 지질공원 해설사 운영, 지역주민 간담회, 교육 영상 제작 등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노력했다.

경기도는 화성 국가지질공원을 지질탐사와 생태관광을 연계한 수도권 대표 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경향신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된 화성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