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음주운전 경찰, 가드레일 들이받은 뒤 시민신고로 붙잡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직 경찰관이 3·1절 연휴에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경찰은 시민 신고로 적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 서부경찰서는 2일 음주운전하다가 접촉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금호지구대 소속 A(47)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경위는 전날 오전 1시께 광주 서구 금호동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차량을 운전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에서 벗어난 A 경위는 사고를 목격한 또 다른 운전자에 의해 주거지인 광주 남구 봉선동의 주거지 아파트에서 붙잡혔다. 당시 출동한 경찰이 측정한 A 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였다.

A 경위는 "같은 지구대 소속 동료들과 회식하던 중 술을 마셨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위를 직위 해제한 경찰은 해당 사건을 북부경찰서로 이관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