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野 추미애 하남시갑 전략공천에… "낙하산공천 반대" 반발 기류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백상 기자(sm3808@naver.com)]
"추미애 전 장관이 공관위가 말하는 하남시를 이끌 민주당의 '새 인재'인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김용만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를 전략공천한 이후 민주당 하남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하루아침에 공천 탈락위기를 맞은 하남시 예비후보들(강병덕, 오수봉, 추민규, 이희청)이 "하남시 갑·을 지역구 모두 전략공천을 하는 것은 하남시민과 당원들을 무시하는 불공정한 처사"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프레시안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이 지난 1일 당 전략공천에 반발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강병덕 선거사무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후 '하남시 전략공천 철회 및 경선 촉구'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번 전략공천은 하남 지역의 총선승리를 포기한 공천이 아닐 수 없다"며 "이는 하남시민의 선택권을 짓밟는 처사로 33만 하남시민이 무섭게 분노하고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금 하남에서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후보들은 오랜 시간 민주당 한길만 고집하며 당의 승리를 위해 헌신해왔다"며 "이 헌신을 무시하고 불공정한 전략공천을 한다면, 앞으로 누가 당에 헌신하고 당을 지킬 수 있는지 묻고 싶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당과 당 최고위원회 그리고 추미애 전 장관, 김용만 이사를 겨냥해 타 지역과 형평성이 맞아야 한다고 강조한 이들은 "당과 당 최고위원회에 즉각적인 전략 공천 철회와 경선 실시"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당과 최고위원회가 경선을 수용할 수 있도록 추 전 장관과 김 이사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구한다"라며 두 후보를 압박한 뒤 "총선 승리 공천은 어렵지 않다. 시민들과 당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시민들과 당원들의 구심점을 만들어낼 후보가 공천을 받으면 된다"고 밝혔다.

원도심 지역인 하남시갑 선거구에 전략공천 된 추 전 장관에 대해서도 "어떻게 추미애 전 장관이 당의 새 인재인지, 발표한 전략공천의 취지에 맞는 후보인지 묻고 싶다"며 "자가당착에 빠져 압승할 수 있는 승리를 패배로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제 필패로 끝날 전략공천이 아닌 우리 당원들과 하남시민들 스스로가 하남시 민주당 후보를 결정할 수 있는 선택권을 돌려줘야 한다. 하남시민과 당원, 우리 후보들이 아름답게 승복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며 전략공천 철회를 거듭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일부 지지자들이 지역 커뮤니티에 "낙하산 전략공천은 비민주주의다"라는 글을 올리며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하남시 갑 지역구 예비후보와 지지자들은 전·현직 시장 및 시·도의원, 시민단체와 함께 전략공천 철회 및 경선 실시를 위한 연대 행동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전략공천발 파문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프레시안

▲추미애 전 장관의 전략공천을 '낙하산 공천'으로 풍자한 사진이 하남지역 한 커뮤니티(네이버밴드)에 올라와 있다. ⓒ출처 '함께하남' 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백상 기자(sm3808@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