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안아주지 못할 거면 그만둬"…어린이집 '갑질 부모'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다리 통증으로 수술을 마치고 돌아온 어린이집 교사에게 "자질이 부족하다"며 그만두라고 갑질한 부모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어린이집 교사로 근무 중인 A씨는 다리 통증이 심해 3개월 휴직을 받고 수술 및 재활치료를 한 후 최근 복직했다.

A씨는 "복직 후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몸이 안 나아서 안아줄 수가 없다, 안기고 싶으면 포옹만 하자'고 설명했다"면서 "아이들은 한번에 숙지가 안되기 때문에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안아달라고 했고 그게 싫지 않았다"고 했다. 그래서 들어올리진 못해도 몸을 숙여 안아줬다고 했다.

하지만 부모들은 A씨가 자질이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다고 한다. A씨는 "부모들이 우리 아이가 안아달라 했는데 거부했다고 민원이 왔다"며 "어제 하원하는 아이들 마중해주면서 학부모들과 인사를 하는데 한 명이 '그정도면 그만둬야 하지 않냐'고 하더라"고 전했다.

A씨는 계속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학부모는 '아이가 안아달라고 했는데 거절하는 사람이 (교사) 자격이 있냐'고 계속 따졌고 A씨에게 무릎을 꿇으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주변의 만류로 20여분간 지속된 언쟁은 끝났지만 A씨는 그만둬야 하나 회의감이 생긴다고 했다. 그는 "입원해 있으면서 아이들 보고 싶었고 건강해지고 싶었는데 너무 꿈만 꾸고 있었나보다"며 "아이들에게 해가 된다면 깔끔하게 그만두려고 한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