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아직도 남편 사랑하나요"…'세기의 삼각관계' 편지, 英 경매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에릭 클랩튼 "나에 대한 감정 남아 있다면 알려달라"

천재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튼이 비틀스 멤버 조지 해리슨의 아내였던 모델 패티 보이드에게 쓴 러브레터가 영국 크리스티 경매에 나온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영국 크리스티 경매 측이 다음달 8~21일 보이드가 소장했던 편지와 엽서, 사진, 전보 등을 온라인 경매에 부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경매에 나오는 소장품 중에는 1970년 클랩튼이 해리슨의 아내 보이드에게 보낸 편지도 포함돼 있다.

편지에서 클랩튼은 "우리 둘 모두가 잘 아는 주제에 대한 당신의 감정을 확인하려고 이 편지를 쓴다"며 "당신이 아직도 남편을 사랑하는지, 아니면 다른 애인이 있는지를 당신에게 묻고 싶다"고 썼다. 이어 "이 모든 질문이 무례하다는 건 알지만, 마음에 아직도 나에 대한 감정이 남아 있다면…꼭 알려줘야 한다"고 했다. 또 클랩튼은 보이드에게 전화 대신 편지로 답을 달라며 "그것이 훨씬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1968년 결혼 생활 초기의 패티 보이드와 조지 해리슨. [이미지출처=연합뉴스·빅제이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이드는 당시 'E'라고 서명된 클랩튼의 편지를 보고 처음에는 이상한 팬에게서 온 것이라고 생각해 해리슨에게도 보여줬다고 했다. 보이드는 "매우 아름답게 쓰인 편지지만 글씨가 너무 작아서 페이지의 3분의 1도 차지 않았다"며 "클랩튼은 글을 쓰는 데 다소 부끄러워했던 것 같다. 말보다는 속삭임 같은 느낌이었다"고 했다.

다만 보이드의 거절에도 클랩튼은 계속해서 보이드에게 사랑을 표현했다고 한다. 클랩턴은 소설책 '생쥐와 인간' 중 한 장을 찢어서 쓴 다른 편지에서 "당신이 나를 원하지 않는다면, 나를 묶는 마법을 풀어달라"며 "야생동물을 가두는 것은 죄이고 길들이는 것은 신성한 것"이라고 썼다. 해당 편지 역시 이번 경매에 출품될 예정이다.

한편 영국 출신 모델인 보이드는 해리슨·클랩턴과 '세기의 삼각관계'로 유명하다. 그는 비틀스의 자전적 영화 '어 하드 데이스 나이트(A Hard Day’s Night)'에 출연하며 해리슨과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사랑에 빠져 1965년 결혼했으나, 해리슨의 바람기와 약물 문제로 1977년 이혼했다. 보이드는 이어 클랩튼과 1979년 두 번째 결혼식을 올렸지만, 클랩튼의 알코올 중독 등으로 인해 1989년 파경을 맞이했다.

이 과정에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곡들이 탄생하기도 했다. 해리슨의 '썸씽', 클랩턴의 '레일라', '원더풀 투나잇'이 사례다. 이는 모두 보이드에게 바치는 사랑 노래였다. 보이드는 현재 사진작가와 자선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