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낙하산에 매달려 떨어지자 수천명 달려들어, 일부는 바다에”…목숨 건 ‘구호품’ 쟁탈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르단·UAE·이집트·프랑스
구호품 공중 투하작전 벌여


매일경제

바다에 떨어진 구호품 얻기 위해 몰려든 가자 주민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제사회가 장기간 이어진 전쟁으로 극심한 위기에 처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돕기 위해 구호품을 공중에서 투하하는 ‘최후의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요르단 군 당국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프랑스와 함께 가자지구 해안 지역에서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집트와 UAE가 가자지구 구호 공중 작전에 참여한 것은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처음이다. 요르단은 전날에도 요르단과 프랑스 항공기가 가자지구 내 여러 지역에 즉석식품을 비롯한 구호품을 공중 투하했다고 전했다. 요르단은 지난해 11월부터 가자지구에 의료용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 공중 투하 작전을 벌여왔다.

이스라엘군의 검문과 통제로 가자지구에 구호 트럭 진입이 어려워지자 올해부터는 프랑스와 네덜란드, 영국 등도 공중 투하에 동참했다.

매일경제

2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도시 라파의 상공에서 구호품이 공중에서 떨어지고 있다. [사진 출처 =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호 단체들은 구호품을 공중에서 떨어트려 전달하는 방식을 최후의 수단으로 여긴다. 공중 수송은 트럭 등을 이용해 육로로 전달하는 것에 비해 비용이 많이 들고 분쟁 지역 상공에 항공기를 띄우는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구호품을 실은 낙하산이 잘못 떨어질 경우 지상에 있는 사람과 충돌할 위험도 있다.

이런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구호품 공수에 나선 프랑스는 “(가자지구의) 인도주의적 상황이 절대적으로 긴급하다”며 요르단과 함께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외무부는 전날 성명에서 “기근과 질병으로 죽어가는 가자지구의 민간인 숫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가자지구 북부와 인접한 이스라엘 항구를 포함해 구호품 전달이 가능한 장소가 더 늘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엑스(X) 등 SNS에는 가자지구 중부 도시 데이르 알 발라 인접 바다로 구호품들이 낙하산을 타고 떨어지는 영상이 올라왔다.

몇몇이 작은 배를 타고 나가 바다에서 구호품을 건져 올리는 가운데 군중 수백명이 구호품을 얻기 위해 해변으로 몰려드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을 찍어 올린 대학생 알라 파야드는 NYT에 이날 떨어진 구호물자의 양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면서 “내가 잘 아는 사람들이 턱없이 부족한 양의 구호품을 얻기 위해 달려드는 모습을 보는 것이 슬펐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