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盧사위 곽상언 단수공천, 기동민 컷오프…홍영표·안민석 컷오프 가능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호중·박상혁 단수…박성준·김원이·김승남 2인 경선

임혁백 "전략경선 여부는 전략공관위 판단에 맡길 것"

뉴스1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를 위해 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4.2.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강수련 구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와 윤호중·박상혁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 김승남·김원이·박성준 의원은 2인 경선을 예고했다.

기동민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됐으며, 홍영표·안민석·이장섭·변재일 의원 등도 컷오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게 됐다.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8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곽 변호사는 서울 종로에 단수 공천됐다. 종로는 이종걸 전 의원 등이 예비후보로 활동했던 지역구다. 함께 종로 출마를 예고했던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중·성동갑 전략 공천을 받았다.

서울 중·성동을에선 친명(친이재명)계 현역 박성준 의원이 정호준 전 의원과 경선을 치른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의 전략공천이 거론됐던 송파갑에는 조재희 전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경기 구리에는 윤호중 의원, 김포에는 박상혁 의원이 각각 단수 공천을 받았다.

전남 지역 두 곳은 현역 의원과 원외 인사의 2인 경선이 예고됐다. 목포는 현역 김원이 의원이 배종호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과, 고흥·보성·장흥·강진은 현역 김승남 의원이 문금주 전 전남부지사와 각각 경쟁한다.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선 전성 지역위원장과 유정배 전 대한석탄공사 사장이 2인 경선을 치르며, 속초·인제·고성·양양에는 김도균 전 육군 수도방위사령관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대구 달서병의 남원환 예비후보는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이외 서울 성북을, 인천 부평을, 경기 오산, 경기 용인갑, 충북 청주서원, 청주청원 등 6개 지역은 전략 지역으로 의결, 전략공관위로 이관한다고 밝혔다. 성북을은 기동민 의원, 부평을은 홍영표 의원, 오산은 안민석 의원, 청주서원은 이장섭 의원, 청주 청원은 변재일 의원 지역구다.

임 위원장은 이에 대해 "기동민 의원 선거구를 제외하고는 본선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지역에서 아무도 소위 말하는 컷오프(공천 배제)는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성북을의 기 의원은 사실상의 컷오프이며 나머지 지역은 '전략 경선' 지역구 가능성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임 위원장은 "이관된 지역의 현역 의원들도 다시 경선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다만 "그러나 이것은 제 권한이 아닌 전략공관위원장의 권한이다. 전적으로 전략공관위 결정에 맡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략 경선이 아닌 전략 단수 공천도 가능하다는 취지다.

임 위원장은 기 의원에 대해선 금품 수수 혐의로 인해 전략지역구로 지정됐다고 설명했다. 비슷한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이수진 의원에게는 경선 기회가 제공된 것에 대해선 "기 의원은 금품 수수를 본인이 시인했고 이 의원은 인정하지 않았다"며 "이 의원은 적격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