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난 정신병자"…놀이터 흡연 여성 쫓아가 폭행한 주짓수 관장[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에서 모임을 하던 동호회 회원이 주짓수 학원 관장에게 폭행당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JTBC '사건반장'에는 강원도 한 아파트 단지 내 애견 동호회 회원이 담배를 피우다 주짓수 관장과 시비가 붙었다는 사연이 다뤄졌다.

제보자는 피해자가 놀이터 한쪽 구석에서 담배를 피우자 근처 2층에 위치한 주짓수 학원 창문이 열리더니 관장이 '담배 꺼'라며 소리를 질렀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는 곧바로 담배를 껐지만 관장은 이후에도 짜증을 내고 폭언을 이어갔다. 피해자가 "왜 이렇게 화를 내며 이야기하냐"고 묻자, 관장은 방충망을 뚫고 나와 피해자의 얼굴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피해자가 맞으면서 "신고해달라"고 말하자 관장은 "나는 정신병자다. 나는 고소 안 당하니까 신고하라"며 폭행을 이어갔다.

관장은 경비원이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 나오고 나서야 폭행을 멈췄다. 피해자는 곧바로 구급대에 실려 갔다.

함께 공개된 CCTV에 따르면 관장은 주먹과 팔꿈치로 피해자의 얼굴을 여러 차례 내리쳤다. 이로 인해 피해자는 눈 핏줄이 터지고 멍이 들 정도의 부상을 입었다.

뉴스1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격자는 "여자가 도망치고 살려달라고 하는데도 쫓아와 넘어뜨려서 계속 폭행을 하더라. 너무 무서웠다. 안 말리면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공포감이 밀려왔다"고 털어놨다.

사건 3일 뒤 관장은 지역 맘 카페에 글을 올렸다. 그는 "학원 오픈하려고 청소 중이었는데 냄새가 올라왔다. 창문을 열어보니 여성이 담배를 피우고 있어서 꺼달라고 정중하게 얘기했다. 그러자 여성이 기분 나쁘다는 듯이 담배를 던지고 떠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고 청소하고 있었는데 또 냄새가 올라와 열었더니 다른 일행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고 '왜 난리냐? 때려봐'라며 도발해서 화가 났다"고 말했다.

반면 피해자 측은 "욕설한 적 없고, 왜 화를 내시는 거냐고 좋게 말하긴 했다"고 반박했다.

제보자는 "피해자는 지금도 남성과 비슷한 체격의 사람만 보면 혹시나 이유 없이 시비 걸고 때릴까 무서워한다"며 "동네 자체가 좁다 보니 혹시나 관장과 마주칠까 봐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