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성황리에 마무리…누적 관중 3만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16일부터 열흘간 벡스코에서 개최…47개국 2천여명 참가

누적 관중 3만명, 입장권 판매 금액 12억원 등 흥행 성공

노컷뉴스

2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8강 한국과 덴마크의 경기. 한국 안재현이 공을 받아넘기고 있다. 부산=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흥행몰이에 성공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간 해운대 벡스코에서 47개국 2천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수준 높은 경기를 선보였다.

남·여 단체적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이 남·여 경기를 모두 휩쓸었다. 개최국인 한국은 남자 단체전 동메달과 여자단체전 8강으로 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을 따내는 등 선전했다.

'원 테이블, 원 월드(One Table, One World)'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이번 대회는 입장권 판매 금액만 12억원, 누적 관중은 3만명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취소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고 재유치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점에서 부산의 역량을 재증명했다는 평가다.

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컨벤션센터인 벡스코 내부를 재개조해 국제 수준의 탁구 경기장으로 만들었다.

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며 소방과 안전 분야를 중심으로 식음 및 수송지원, 의료지원, 관광지원 등에 나서 '사고 제로' 안전 대회를 이끌었다.

노컷뉴스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부 8강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전지희(왼쪽부터), 이시온, 신유빈이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부산=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는 엘리트 선수의 경기뿐 아니라 '국제탁구연맹 회장배 유소년·생활체육대회'도 동시 개최하며 생활 체육 저변 확대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한국 탁구 도입 100주년을 기념하며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개최된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시민들의 관심과 지원 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메가 스포츠 대회 유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