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대게 두 마리에 37만원”…소래포구 상인들 엎드려 사죄했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객 행위·상술 근절 외쳤지만…“곪아도 단단히 곪아”

끈임없는 호객 행위에 ‘대게 두 마리 37만 8천원’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바가지 요금 및 꽃게 바꿔치기 등 논란이 일었던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의 호객 행위와 여전한 상술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생선선생 미스터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생선선생 미스터S에는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 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생선선생은 지난 12일 소래포구를 다녀왔다면서 “사람들이 쌍욕을 하던 게 이제는 이해가 간다. 여긴 안 될 것 같다. 곪아도 단단히 곪았다”고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소래포구 어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끊임없는 호객행위가 이어졌다. “다른 곳 좀 보고 오겠다”고 하고 자리를 이동하니 바로 옆 상인이 말을 걸어왔다.

또 산다고 말하지 않았음에도 대뜸 생선을 꺼내 무게를 달아보거나 물 밖에 꺼내두는 방식으로 은근히 구매 압박을 줬다. 설명을 하는 상인들의 말을 자를 수가 없어 이를 듣다가 가려고 하면 상인들은 ‘친절히 설명까지 해줬는데 안 사고 그냥 간다’는 식으로 눈총을 주기 일쑤였다고.

논란이 됐던 바가지 상술도 변함이 없었다. 가격표에 적힌 1㎏당 4만 원이라는 말과 달리 상인은 5만 원을 불렀고, 안 사도 되니 무게를 달아 보자면서 정작 몇 ㎏인지는 보여주지 않으면서 “대개 두 마리에 37만 8000원, 킹크랩은 54만 원”이라고 말했다.

생선선생은 “끌려와 설명만 들었는데 안 사서 죄인이 된 거 같다”며 “A부터 Z까지 좋은 이야기를 단 한마디도 할 수가 없다”고 피로감을 나타냈다.

앞서 지난해 6월 소래포구 상인들은 ‘호객 행위·섞어 팔기·바가지’ 등을 근절하겠다며 자정대회를 통해 사죄의 절을 한 바 있다.

또한 인천 남동구도 소개포구 상인 300명을 대상으로 위법 행위 근절 교육을 한 바 있다. 당시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소래 어시장은 단순히 음식물을 파는 곳이 아니라 시민들께 정겨운 정취를 안겨드리는 곳”이라며 지자체가 나서 “자정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논란 이후 상인들도 스스로 제재 규정도 만들었다. 안광균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회장은 채널A를 통해 “상벌 규정은 영업정지가 대표적”이라며 “(상술이) 반복된다면 우리 상인들과 같이 영업을 할 수 없도록 퇴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전한 호객행위와 바가지 요금에 대한 목소리는 나오고 있다.

지역주민이라는 네티즌도 해당 영상 댓글로 “소래 어시장 집에서 5분 거리인데 회가 먹고 싶을 때는 가족들 데리고 다른 동네 일식당 가서 비싼 돈 주고 먹는다”며 “최소한 바가지는 아니라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고 밝혔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나도 인천 사람이지만 소래포구는 잘 안 간다”, “영상 보는 내내 호객행위에 피로감이 느껴진다”, “차라리 호텔 뷔페 가서 여러 가지 먹는 게 낫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