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초등생 형제의 도 넘은 장난…아파트 18층서 외벽 난간 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고층서 외벽의 난간을 타고 이동하는 초등생 형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아파트 고층에서 초등학생 2명이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와 외벽을 타고 난간을 넘나드는 아찔한 모습이 목격됐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이를 본 주민들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이 아파트 입주민들의 단체채팅방에 남자아이 2명이 아파트 고층 높이에서 난간을 붙잡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 아파트 입주민 A씨는 연합뉴스에 "사진을 올린 주민분이 아이들이 있던 층이 18층 높이로 보인다고 했다"며 "한 아이가 먼저 작은 방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와 난간을 붙잡고 거실 쪽 창문으로 넘어갔고 뒤이어 다른 아이도 같은 방 창문에서 나와 난간을 통해 거실 쪽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A씨는 사진 속 두 아이는 초등학생이며, 형제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얼마 전에는 아파트 내 (다른) 아이들이 고층 높이에서 인형을 바깥으로 던지는 일이 있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며 "저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부모들이 아이들의 안전에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제보했다"고 말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이날 아이들의 외벽 타기 모습이 찍힌 사진을 첨부한 공고문에서 "어린이가 있는 부모님들께서 신경 써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