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몸은 50대” 비밀 고백했다…92세 이길여 ‘최강 동안 비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체나이 60대, 92세의 자기관리법



■ 청춘 이길여

92세의 나이에 ‘우주 최강’이라는 ‘비현실적 동안’ 이길여 가천대 총장의 건강 비결과 교육 철학을 들어보시죠. ‘젊은 노년’ 웰에이징의 비밀, 국내 대표 여성 지도자의 성장 스토리, 따뜻한 카리스마 리더십을 조명합니다. 더중앙플러스 연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청춘 이길여’, 세 차례에 걸쳐 지면에 요약 소개합니다. 먼저 ‘말춤 전설’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중앙일보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이 11일 인천 연수구 가천박물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김종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 이름이 뭐라고!”

지난해 5월 10일, 가천대 축제 무대에 오른 이길여 총장이 마이크를 잡고 외쳤다. 가수 싸이에 앞서 등장해 말춤을 추는 영상은 유튜브에서 347만 조회 수를 기록했고 ‘91세라는 걸 믿을 수 없다’는 댓글이 쏟아졌다. 이 총장은 웰에이징(well-aging)의 아이콘이다. 중앙일보 구독 서비스 ‘더 중앙 플러스’는 ‘청춘 이길여’에서 생활 습관부터 운동·소통법·리더십까지, 그가 90대에도 푸르른 비결을 소개한다.

‘비행기 안에서도 눈을 안 붙인다’ ‘피곤해서 몸살이 나는 걸 이해 못 한다’는 등 이 총장의 체력에 관한 ‘증언’들은 많다. 그는 코로나도 피했다. 지난해 한글날 연휴에는 사흘 내리 골프를 치는 ‘괴력’을 자랑했다. 그의 신체 나이는 얼마일까.

중앙일보

이길여 총장은 사흘 내내 골프를 칠 정도로 건강한 체력을 자랑한다. [사진 가천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총장 건강검진과 진료를 받는 길병원의 김우경 원장은 ‘60대 중반’이라고 가늠했다. ‘골밀도가 50대 못지않다’는 이야기는 병원 내 비밀 아닌 비밀이고, 최근엔 장수인자로 알려진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추가됐다. 이 총장은 “환갑 넘은 후배보다 더 높은 83”이라고 말했다. HDL 20~24세 여성의 평균 수치는 69mg/dL이다가 70세에 59mg/dL까지 내려간다.

타고난 체력을 뒷받치는 건 식습관이다. 158㎝에 59㎏의 아담한 체격과 달리 그는 ‘대식가’다. 아침 식탁엔 녹즙 한 컵, 계란 요리, 요구르트, 콩물이나 단백질 파우더를 넣은 우유, 견과류, 고구마나 감자가 올라온다. 여기에 삶은 뒤 다시 올리브유를 뿌려 익힌 토마토와 생 파프리카와 양배추 등을 즐긴다. 후식은 늘 사과. “간과 신장에 무리가 가면 과유불급”이라는 생각에 영양제는 비타민·콜라겐·유산균·바이오틴으로 제한한다.

외식할 땐 늘 스테이크를 주문한다. 최근 즐기는 ‘특식’은 햄버거. 미국 유학 시절의 추억을 되살려 주는 소울 푸드다. 김경민 비서는 “설마 다 드실까 싶어서 (버거킹 와퍼) 주니어로 사 갔다가 혼이 난 적 있다”면서 “레귤러 사이즈에 프렌치프라이, 콜라까지 세트로 주문한다”고 귀띔했다.

중앙일보

지난해 5월 가천대 축제 무대에서 말춤을 추고 있는 이 총장. [사진 가천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총장은 늘 오후 11~12시 취침, 오전 7~8시 기상을 지킨다. 일어나자마자 따뜻한 물 한 잔과 요가로 몸을 푼 뒤 본격적으로 걷는다. 집 안에 기구를 들인 운동방을 갖췄고 최근엔 수중 워킹을 위해 온수 풀을 만들었다. 주변에선 “1분 1초를 가만히 안 계신다”는 말이 나온다. 차에서도 손목·발목을 돌리기나 허벅지 운동을 하고 TV 볼 땐 누워 다리를 들었다 놨다 한다.

‘우주 최강 동안’이라는 수식어는 숱 많은 머리와 잡티가 도드라지지 않은 피부, ‘세월을 거스를 수 없다’는 목과 손의 깊지 않은 주름 때문에 붙었다. ‘일본에서 줄기세포 시술을 받고 온다’는 소문이 날 정도지만 상당 부분은 집안 내력이다. 30~40대 때만 해도 곱슬에 머리카락이 워낙 굵어서, 파마하려면 숱을 쳐내야 했다. 피부 노화가 느린 건 어머니를 닮아서란다. 하루에 생수 외에도 보리차·결명자차·옥수수차 등을 최소 1.5L 이상 마신다.

최근엔 학생들과의 만남이 잦아지면서 ‘젊게 보이려는’ 노력이 불가피해졌다. 10여 년 전부터 정기적으로 레이저 시술을 받는데, 동안의 아이콘이 된 건 뉴스위크 표지 모델이 됐던 2012년 즈음부터다.

중앙일보

이길여의 건강비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패션디자이너 이사하라 사치코는 『50 이후, 인생의 멋을 결정하는 습관들』에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가는 일, 남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고 자기만족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썼다. 이 총장의 멋 내기가 그대로다.

신뢰감 주는 정돈된 스타일을 고수한다. 흐트러짐 없는 짧은 머리는 30년 인연의 미용사, 허리가 들어가는 각진 재킷은 수십 년 단골 양장점 몫이다. 스카프나 브로치, 목걸이·반지·귀고리는 생략한다. 멋부림 포인트는 매니큐어. 20년 넘게 핑크빛이 도는 갈색을 바르고, 남이 보지 않는 발톱은 새빨갛게 물들인다. 자신만의 즐거움을 위해서다.

그는 “건강하니까 열정이 넘치는 게 아니라, 열정이 있으니까 건강한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말한다. 아직도 학생이나 환자를 위해 하고 싶은 일이 많다고 했다. “나이에 비해 건강하다 그런 생각 자체를 안 하죠. 내 건강의 기준은 지금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느냐니까요.”

■ ‘청춘 이길여’ - 더 자세한 내용은 더중앙플러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청춘 이길여


‘와퍼 주니어’ 샀다가 혼났다, 대식가 이길여 상식 깬 식단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1788

하루 3L 홍삼 달인 물 마신다, 화장품보다 챙기는 건 ‘베개’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3404

92세 이길여, 공 뻥뻥 날린다…‘에이지 슈트’ 비밀 담은 영상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5107

“내 이름이 뭐라고!”“이길여!”…92세 총장, 그날 왜 말춤 췄나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0206

이어령과 함께했던 ‘인생수업’…이길여, 아이디어 탁탁 냈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6728

200분 대본 다 외우는 89세, 그런 이순재도 이길여 후배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29388

이도은 기자 lee.doe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