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서울 도봉구 고깃집서 불 나 46명 대피…20여분 만에 꺼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도봉소방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27일 오후 8시 36분께 서울 도봉구 쌍문동 4층짜리 건물 1층 고깃집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식당 안에 있던 손님과 직원 등 46명이 자력 대피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불은 고기를 구울 때 나는 연기를 빼내는 '덕트'에서 시작돼 기구 일부를 태우고 꺼졌다.

소방 당국은 차량 15대, 인력 55명을 동원해 오후 9시께 불을 완전히 진압했다.

stop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