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MWC 24] 황현식 LGU+ 대표, 삼성전자에 "AI 협업하자"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온디바이스 AI 새 지평 열어"

아주경제

황현식 LGU+ 대표와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을 만나 인공지능(AI) 서비스 분야 협업을 제안했다.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아그란 비아 3번 홀에 위치한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한 황 대표는 노 사장에게 "AI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것에 대해 관심이 높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삼성과 좋은 것을 만들었으면 정말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노 사장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부스 투어를 마친 황 대표는 노 사장에게 "이번에 온디바이스 AI를 통해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이것이 앞으로 AI 서비스 혁명을 거져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노 사장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디바이스를 더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삼성전자의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S24'와 갤럭시 북 4, 삼성전자의 반지 모양 웨어러블 '갤럭시 링' 등을 살펴봤다. 특히 황 대표는 도슨트가 착용한 갤럭시 링 반지를 보며 "껴보고 싶다"며 큰 관심을 보였다.
아주경제=바르셀로나(스페인)=장하은 기자 lamen910@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