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생존해야 한다, 中 불경기에 극단적 유행어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회에서 타개책 마련 예정될 정도로 불황

심지어 경기 괜찮은 광둥성 등도 엉망

슈퍼 체인 다룬파도 소비 부진으로 폐점 속출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사상 유례 없는 불경기에 중국의 임금 생활자들 사이에 "꼭 생존해야 한다"는 극단적 유행어까지 등장하고 있다. 분위기로 볼때 향후 상당 기간 유행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만큼 한번 침체의 늪에 빠진 경기가 이전처럼 가뿐하게 살아나기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는 말이 될 듯하다.

아시아투데이

경기 악화로 중국 3위의 마트 체인 다룬파의 폐점이 잇따르고 있다. 영업 중인 베이징과 최근 폐점한 상하이의 매장 분위기가 사뭇 다른 것은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경기 악화를 극단적으로 대변하는 '야오훠샤취'라는 유행어가 근로자들의 입에 자주 오를 수밖에 없을 듯하다./징지르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매체들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중국 경제는 당국이 다음달 4일 막을 올리는 제14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전인대와 정협) 2차 회의에서 내수 진작과 업계 전체가 빈사상태에 빠진 부동산 시장의 회생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될 만큼 엄청나게 나쁘다. 극단적 소비 부진으로 이번달까지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상태가 5개월 연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사실 하나만 놓고 봐도 좋다.

현장으로 깊숙하게 들어가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경기의 바로미터라고 해도 좋을 마트나 식당들이 텅텅 빈 경우가 눈에 확 띌 정도로 전국 곳곳에서 자주 목격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경기가 그럭저럭 괜찮다는 소리를 듣는 광둥(廣東)성 등 남부 지방들도 예외는 아니다. 엉망이라는 과격한 표현을 사용해도 과하지 않다.

대형 마트 체인들이 직격탄을 맞는 것은 당연하다고 해야 한다. 전국에 500여개의 매장을 보유한 업계 3위인 다룬파(大潤發)의 케이스를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쓰촨(四川)성 더양(德陽)시, 장쑤(江蘇)성 전장(鎭江)시, 후난(湖南)성 주저우(株州)시 소재 매장들의 문을 최근 닫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따지면 13개 매장들이 문을 닫게 되는 셈이다. 앞으로 상황이 개선될 가능성이 상당히 낮기 때문에 잇따른 폐점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때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꿀을 빨았다고 할 수 있는 월마트와 까르푸 같은 외자 체인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해야 한다. 영업이 부진한 매장들의 문을 그야말로 가차 없이 닫고 있다. 수년 전부터 비슷한 행태를 보인 것으로 볼때 마트 업계에 부는 폐점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고 봐도 좋지 않나 싶다.

기업들의 상황이라고 좋을 까닭이 없다. 광둥성의 분위기를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춘제(春節·설)가 지났는데도 문을 열지 않는 기업들이 하나둘이 아니다. 심지어 폐업을 전격 선언하는 기업들도 일부 나오고 있기도 하다. 농촌 출신 근로자들인 농민공들이 일할 곳을 찾아 인근 장쑤, 저장(浙江)성 등으로 속속 이동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다고 해야 한다. "꼭 생존해야 한다"는 뜻의 '야오훠샤취(要活下去)'가 전국 곳곳의 근로자들이 입에 올리는 유행어가 된 것 역시 마찬가지 아닌가 싶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