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피투성이 된 女심판…"불행한 사고" 스페인 프로축구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스페인 라리가 26라운드 경기에서 부심을 맡은 여성 심판 과달루페 포라스가 카메라에 부딪쳐 얼굴을 크게 다쳤다. 사진 MARCA X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에서 여성 심판이 골 세리머니를 찍던 카메라에 부딪쳐 얼굴을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베니토 비야마린에서 열린 레알 베티스와 아틀레틱 클럽 빌바오의 2023-24시즌 라리가 26라운드 경기에서 부심을 맡은 여성 심판이 중계 카메라와 충돌해 얼굴을 다쳤다.

이날 사고는 전반 13분 베티스 공격수 에세키엘 아빌라의 선제골 직후 발생했다. 아빌라의 득점을 확인하고 자리로 돌아가려던 과달루페 포라스 부심은 아빌라의 골 세리머니를 찍던 중계 방송사 DAZN의 클로즈업 4K 카메라와 부딪쳤다.

이로 인해 포라스의 눈 위쪽 부위가 찢어져 얼굴로 피가 흘러내렸다. 이를 발견한 베티스 구단 관계자들은 포라스를 들것에 눕혀 구급차로 옮겼다. 포라스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앙일보

여성 심판 과달루페 포라스가 카메라에 부딪친 뒤 얼굴을 부여 잡고 주저 앉은 모습. 사진 Teledeporte X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는 오래 지연된 끝에 대기심이었던 올게라스 카스테야노스 심판이 포라스를 대신하면서 재개됐다. 관중석에 있던 팬들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스페인 통신사 EFE에 따르면 포라스는 '상처를 동반한 심각한 안면 외상'으로 세비야 시내 한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받았다. 현재는 수술을 마치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티스 구단은 성명을 통해 "우리 홈 구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에 대해 포라스 부심에게 격려를 보내고 싶다"면서 "베티스 팬 모두가 응원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들것에 실려 나가는 여성 심판 과달루페 포라스. 사진 Teledeporte X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SNS를 통해 충돌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유되며 라리가를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중계 카메라가 경기장 안까지 들어와 촬영을 하다가 포라스와 부딪혔기 때문이다.

전 라리가 심판이었던 이투랄데 곤살레스는 현지 매체를 통해 하비에르 테바스 라리가 회장에게 "카메라는 가지 말아야 할 곳으로 가고 있었다"며 "심판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게 해달라. 부심 역시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프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피해자가 포라스가 아니라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FC 바르셀로나 공격수)나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미드필더)이었다면 전 세계적 스캔들이 일어났을 것"이라며 "포라스가 부심이었기 때문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 이건 라리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