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경남 고성군, 인구도 늘리고 중소기업도 살리는 지원 정책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근로환경 개선·스마트공장 구축·전입 지원금 등 지원

뉴스1

이상근 고성군수가 관내 기업 관계자들과 소통 간담회를 하고 있다.(고성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성=뉴스1) 강미영 기자 = 경남 고성군은 일자리 창출과 인구 증가를 위한 기업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군은 △근로환경 개선 지원사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근로자 전입 지원금 △지식 재산 창출 지원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부터 추진한 ‘중소기업 근로환경 개선 지원사업’은 기업의 열악한 복지시설에 대한 신축 및 개소비 비용을 1개소당 최대 1000만원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10인 이상 300인 미만의 관내 등록 중소제조업체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제조과정에서 데이터를 단순히 수집·관리하는 것을 넘어 데이터 실시간 분석 및 제어까지 가능하게 만들어 제품 설계와 생산공정을 개선해주는 사업이다.

군은 디지털화에 취약한 기업을 대상으로 초기 로봇·자동화 장비 도입을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군 전입 근로자에게는 1인당 3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전입일 기준 2년 이전부터 다른 지자체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고성군에 전입한 중소기업 근로자 중 전입 후 1년 이상 실거주하며 관내 등록된 공장에 재직 중인 근로자다. 지난해 근로자 전입 지원금을 받은 근로자는 총 20명이다.

군은 217개 제조기업 6000여명 근로자 대상으로 ‘내 직장에 주소 두기 지원사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상품 특허 출원 지원사업’은 최근 3년간 특허, 디자인, 상표 3가지 분야에서 22개 기업, 54건의 지원이 이뤄졌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지역발전과 인구 증가로 이어지는 기업 유치를 위해 기업 하기 좋은 여건 조성과 다양한 지원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myk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